HOME 경제 건설/부동산/철강
부동산신탁 브랜드평판 9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한국토지신탁, 2위 우리자산신탁, 3위 무궁화신탁
이지은 기자 | 승인 2023.09.21 14:31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국내 부동산신탁 브랜드평판 2023년 9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한국토지신탁 2위 우리자산신탁 3위 무궁화신탁 순으로 분석됐다. ​

부동산 신탁회사는 경험과 자금이 없어 관리나 활용에 어려움을 겪는 고객이 맡긴 신탁재산(부동산)을 효과적으로 개발·관리해 그 이익을 돌려주는 기업이다. 부동산신탁의 특징은 부동산재산권을 대상으로 하는 제도이며, 등기명의인이 수탁자명의로 귀속되는 점, 그리고 수탁자는 배타적으로 부동산의 관리, 처분권을 가지나 어디까지나 신탁목적에 따라 수익자의 이익을 위해 부동산을 관리 운영해야 한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2023년 8월 21일부터 2023년 9월 21일까지의 13개 국내 부동산신탁 브랜드 빅데이터 7,757,457개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참여와 소통, 미디어, 커뮤니티, 사회공헌지표를 측정하여 브랜드평판지수를 산출했다. 부동산신탁 브랜드평판 분석에는 브랜드 가치분석도 포함됐다. 지난 8월 부동산신탁 브랜드 빅데이터 7,339,632개와 비교하면 5.69% 증가했다.

브랜드 평판지수는 브랜드 빅데이터를 추출하고 소비자 행동분석을 하여 참여가치, 소통가치, 미디어가치, 소셜가치, 커뮤니티가치, 사회공헌가치로 분류하고 가중치를 두어 나온 지표이다. 브랜드 평판분석을 통해 브랜드에 대해 누가, 어디서, 어떻게, 얼마나, 왜, 이야기하는지를 알아낼 수 있다. ​

국내 부동산신탁 브랜드평판 2023년 9월 순위는 한국토지신탁, 우리자산신탁, 무궁화신탁, 한국자산신탁, 하나자산신탁, 대한토지신탁, 대신자산신탁, 교보자산신탁, KB부동산신탁, 신한자산신탁, 코리아신탁, 한국투자부동산신탁, 신영부동산신탁 순이었다. ​

부동산신탁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한국토지신탁 브랜드는 참여지수 379,321 미디어지수 119,791 소통지수 441,703 커뮤니티지수 514,939 사회공헌지수 75,743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531,496으로 분석됐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1,826,253과 비교해보면 16.14% 하락했다.​​

2위, 우리자산신탁 브랜드는 참여지수 160,248 미디어지수 79,719 소통지수 389,198 커뮤니티지수 400,339 사회공헌지수 70,487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099,991로 분석됐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1,085,116과 비교해보면 1.37% 상승했다.​​

3위, 무궁화신탁 브랜드는 참여지수 216,862 미디어지수 42,166 소통지수 224,180 커뮤니티지수 371,561 사회공헌지수 80,787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935,556으로 분석됐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625,419와 비교해보면 49.59% 상승했다.​​

4위, 한국자산신탁 브랜드는 참여지수 170,702 미디어지수 47,887 소통지수 239,011 커뮤니티지수 259,996 사회공헌지수 44,313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761,909로 분석됐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735,804와 비교해보면 3.55% 상승했다.​

5위, 하나자산신탁 브랜드는 참여지수 70,439 미디어지수 55,103 소통지수 182,690 커뮤니티지수 178,320 사회공헌지수 54,06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40,615로 분석됐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406,384와 비교해보면 33.03% 상승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부동산신탁 브랜드평판 2023년 9월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결과, 한국토지신탁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부동산신탁 브랜드 카테고리를 분석해보니 지난 8월 부동산신탁 브랜드 빅데이터 7,339,632개와 비교하면 5.69% 증가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10.55% 하락, 브랜드이슈 0.08% 하락, 브랜드소통 26.51% 상승, 브랜드확산 3.57% 상승, 브랜드공헌 1.52% 하락했다"고 전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