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교육서비스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9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대교, 2위 메가스터디교육, 3위 웅진씽크빅
이지은 기자 | 승인 2023.09.08 15:36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교육서비스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2023년 9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대교 2위 메가스터디교육 3위 웅진씽크빅 순으로 분석됐다. ​​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교육서비스 상장기업에 대한 브랜드 빅데이터 평판분석을 실시했다. 2023년 8월 8일부터 2023년 9월 8일까지의 교육서비스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14,096,142개를 분석했다. 지난 8월 교육서비스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14,678,948개와 비교하면 3.97% 줄어들었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교육서비스 상장기업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시장지수, 사회공헌지수로 분석했다. 정성적인 분석 강화를 위해서 ESG 관련지표와 오너리스크 데이터도 포함했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 시장평가, 사회가치활동으로 측정된다.​

2023년 9월 교육서비스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순위는 대교, 메가스터디교육, 웅진씽크빅, 멀티캠퍼스, 비상교육, 크레버스, 디지털대성, NE능률, 골드앤에스, 아이스크림에듀, 정상제이엘에스, 아이비김영, 메가엠디, YBM넷, 이퓨쳐 순으로 분석됐다.

교육서비스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대교 브랜드는 참여지수 28,046 미디어지수 359,027 소통지수 830,904 커뮤니티지수 558,063 시장지수 648,283 사회공헌지수 262,030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686,354로 분석됐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2,113,663과 비교해보면 27.09% 상승했다.​​

2위, 메가스터디교육 브랜드는 참여지수 23,620 미디어지수 18,427 소통지수 51,713 커뮤니티지수 53,925 시장지수 1,958,119 사회공헌지수 18,418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124,221로 분석됐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2,084,428과 비교해보면 1.91% 상승했다.​​

3위, 웅진씽크빅 브랜드는 참여지수 71,476 미디어지수 299,720 소통지수 265,237 커뮤니티지수 287,969 시장지수 908,502 사회공헌지수 250,100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083,005로 분석됐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2,311,504와 비교해보면 9.89% 하락했다.​​

4위, 멀티캠퍼스 브랜드는 참여지수 41,811 미디어지수 57,809 소통지수 92,152 커뮤니티지수 160,637 시장지수 625,303 사회공헌지수 148,213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125,927로 분석됐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1,309,213과 비교해보면 14.00% 하락했다.​​

5위, 비상교육 브랜드는 참여지수 71,522 미디어지수 71,729 소통지수 107,422 커뮤니티지수 424,782 시장지수 200,990 사회공헌지수 211,826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088,271로 분석됐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1,174,009와 비교해보면 7.30% 하락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교육서비스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2023년 9월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결과, 대교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교육서비스 상장기업 브랜드 카테고리를 분석해보니 지난 8월 교육서비스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14,678,948개와 비교하면 3.97% 줄어들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30.23% 하락, 브랜드이슈 26.49% 하락, 브랜드소통 25.21% 하락, 브랜드확산 0.51% 상승, 브랜드시장 3.47% 상승, 브랜드공헌 30.39% 상승했다"고 전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