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패션/뷰티
화장품 전문점 브랜드평판 9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올리브영, 2위 이니스프리, 3위 미샤
이지은 기자 | 승인 2023.09.06 13:46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화장품 전문점 브랜드평판 2023년 9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올리브영 2위 이니스프리 3위 미샤 순으로 분석됐다. ​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소비자들에게 사랑받는 화장품 전문점 브랜드인 올리브영, 이니스프리, 미샤, 토니모리, 네이처리퍼블릭, 더페이스샵, 비욘드, 아리따움, 에뛰드하우스, 스킨푸드, 더샘, 홀리카홀리카, 잇츠스킨에 대해 브랜드 빅데이터를 통한 평판조사를 했다.

화장품 전문점 브랜드평판 2023년 9월 빅데이터 분석은 2023년 8월 6일부터 2023년 9월 6일까지의 화장품 전문점 브랜드 빅데이터 11,915,363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소비와 행동 분석을 분석했다. 지난 8월 화장품 전문점 브랜드 빅데이터 11,793,531개와 비교해보면 1.03% 증가했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화장품 전문점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사회공헌지수로 분석했다. ​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소통량, 커뮤니티 노출량, 소셜에서의 대화량, 브랜드 사회공헌가치로 측정된다.

2023년 9월 화장품 전문점 브랜드평판 순위는 올리브영, 이니스프리, 미샤, 토니모리, 네이처리퍼블릭, 더페이스샵, 비욘드, 아리따움, 에뛰드하우스, 스킨푸드, 더샘, 홀리카홀리카, 잇츠스킨 순으로 분석됐다. ​

화장품 전문점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올리브영 브랜드는 참여지수 1,219,910 미디어지수 796,960 소통지수 990,742 커뮤니티지수 907,602 사회공헌지수 41,03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956,252로 분석됐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4,855,154와 비교해보면 18.51% 하락했다.​

​2위, 이니스프리 브랜드는 참여지수 316,290 미디어지수 198,712 소통지수 348,357 커뮤니티지수 730,427 사회공헌지수 23,430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617,216으로 분석됐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1,439,183과 비교해보면 12.37% 상승했다.​

​3위, 미샤 브랜드는 참여지수 108,160 미디어지수 77,881 소통지수 378,082 커뮤니티지수 748,817 사회공헌지수 7,060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320,001로 분석됐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1,311,003과 비교해보면 0.69% 상승했다.​

4위, 토니모리 브랜드는 참여지수 164,320 미디어지수 115,476 소통지수 272,500 커뮤니티지수 287,157 사회공헌지수 9,51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848,971로 분석됐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566,779와 비교해보면 49.79% 상승했다.​

​5위, 네이처리퍼블릭 브랜드는 참여지수 115,960 미디어지수 72,812 소통지수 296,279 커뮤니티지수 284,038 사회공헌지수 5,335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774,424로 분석됐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444,905와 비교해보면 74.07% 상승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화장품 전문점 브랜드평판 2023년 9월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결과, CJ올리브영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화장품 전문점 브랜드 카테고리를 분석해보니 지난 8월 화장품 전문점 브랜드 빅데이터 11,793,531개와 비교하면 1.03% 증가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7.22% 하락, 브랜드이슈 9.68% 하락, 브랜드소통 3.57% 하락, 브랜드확산 15.77% 상승, 브랜드공헌 30.87% 하락했다"고 전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