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패션/뷰티
효성티앤씨, 블랙야크와 ‘무색 폐페트병 자원선순환 시스템 확대 업무협약식’ 가져
한지안 기자 | 승인 2023.09.06 13:24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효성티앤씨㈜와 ㈜비와이엔블랙야크가 지난 5일 블랙야크 본사에서 환경보호 실천을 위한 ‘무색 폐페트병 자원선순환 시스템 확대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효성티앤씨는 폐페트병을 재활용한 폴리에스터 섬유의 개발과 생산을 맡고 블랙야크는 이를 활용한 업사이클 제품 제작을 확대할 방침이다.

양사의 협업으로 제작되는 ‘리젠위드블랙야크(regen with blackyak)’ 섬유는 블랙야크와 자원순환 파트너십을 맺은 여러 지자체와 기업이 분리 배출한 페트병을 수거해 세척 후 잘게 쪼개 전달하고, 효성티앤씨가 이를 다시 녹여 섬유로 뽑아내는 과정을 통해 제작된다.

리젠위드블랙야크는 블랙야크의 티셔츠 및 팬츠 제품에 적용된다. 리젠위드블랙야크는 원료부터 최종 제품까지 국산 원료로 국내 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진행하며 국내 리사이클 시장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효성티앤씨는 리젠위드블랙야크에 세균저항기능을 부여하여 세균저항기능사로도 제작할 예정이다. 효성티앤씨가 생산하는 세균저항기능성 섬유는 ‘안심주머니’ 원단 용도로 사용되어 세균으로부터 고객을 보호할 수 있다.

블랙야크 의류에 달리는 모든 주머니 원단은 손이 자주 닿는 주머니의 특성을 고려해 세균저항기능사가 적용된 원단을 사용하고 안심주머니라는 태그가 달려 출시되고 있다.

효성티앤씨는 리젠 등 리사이클 섬유를 시작으로 바이오 섬유 및 생분해 섬유까지 친환경 섬유와 패션 분야로 비즈니스를 혁신해 나가고 있다. 블랙야크는 산악인 등 전문가와 협력하여 쌓은 노하우를 아웃도어 환경에서 자연과 사람을 모두 보호할 수 있는 기능성 의류와 용품에 적용하는 등 신사업 영역을 다각화 하고 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