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건설/부동산/철강
오병권 경기도 부지사, 용인 건설현장 찾아 폭염 대비 현장 안전 점검 실시
임정이 기자 | 승인 2023.08.01 10:20

[여성소비자신문 임정이 기자] 오병권 경기도 행정 1부지사는 31일 오전 경기도 노동안전지킴이와 함께 용인시 고진중학교 건설현장을 찾아 폭염대비 건설현장 재해예방 상황을 점검했다. 

고진중학교는 경기도용인교육지원청이 용인시 처인구 고림동에 건설중인 신규 학교로 현재 전체 공정의 26.29%가 진행 중이다. 

오병권 부지사는 이날 현장을 살펴본 후 “건설노동자는 실외에서 작업을 하는 경우가 많아 온열질환 발생 위험이 높아 선제적인 예방 노력이 반드시 중요하다”면서 “폭염 발생 시 건설노동자가 즉시 안전하게 휴식할 수 있도록 휴게장소 등 모든 편의가 제공돼야 한다”며 현장 안전을 강조했다.

경기도 노동안전지킴이는 건설업, 제조업 등 산재사고 위험이 높은 업종 가운데 안전관리자가 없는 소규모 사업장에 파견돼 안전관리 수칙 준수 여부를 집중 점검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도는 2020년부터 노동안전지킴이를 통해 도내 소규모 건설ㆍ제조업, 지역별 위험업종을 집중적으로 점검하고 있다. 

경기도는 올해 노동안전지킴이 104명을 선발했으며 총 4만여회의 현장점검을 추진할 계획이다. 도 노동안전점검이는 지난해 총 2만 4333개 사업장을 3만 8834회(건설업30531 제조·물류업등8303)을 점검해 6만 1103건을 개선하는 등 산업현장 안전 확보에 기여했다. 

한편 경기도는 28일부터 상황총괄반, 복지 분야 대책반, 구조구급반 등 합동 전담팀(6개 반 12개 부서)을 운영하고 31개 시군 577명과 함께 폭염 상황관리와 비상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임정이 기자  choiminjae1004@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정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