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유통/물류
대한항공 아홉번 째 A380 항공기 도입6월 28일 9번째 A380 항공기 인천공항 도착 … 7월 6일 미국 애틀란타 노선 첫 운항, A380 항공기 보유 대수 9대로 증가… 7월중 마지막 10번째 도입예정
김희정 기자 | 승인 2014.06.30 14:29

   
 
[여성소비자신문=김희정 기자] 대한항공이 6월 28일 ‘하늘을 나는 호텔’로 불리는 A380 아홉 번째 항공기를 도입한다. 

이번에 대한항공이 추가 도입한 아홉 번째 A380 항공기는 무선국 인가 및 보안검사 등 관련 절차를 마친 후 오는 7월 6일 미국 애틀란타 노선에 첫 투입된다. 

대한항공은 현재 인천~LA, 인천~뉴욕에는 주 14회, 인천~파리 노선에는 주 7회 A380을 투입하고 있다. 오는 7월 6일부터는 인천~애틀란타 노선에도 주 3회 A380을 띄울 예정이다.

대한항공 A380의 전체 좌석 수는 407석으로 여유로운 공간은 글로벌 명품 항공사의 초대형 항공기를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쾌적하고 편안함을 선사한다.

이코노미 좌석 수도 301석으로 여타 항공사보다 좌석수가 적다. 이코노미 좌석은 전 세계 A380 운영 항공사 중 최대 좌석간 거리인 83.8~86.3cm(33~34인치)로 꾸몄다.

넓은 앞 뒤 공간에 장착된 인체공학적 설계의 ‘뉴 이코노미’ 좌석은 장거리 여행객들에게 편안함을 선사한다.

2층 전체는 프레스티지 클래스 전용 층으로 구성되어 비즈니스 전용기에 탄 듯한 특별함을 선사한다. 프레스티지 클래스는 94석으로 180도로 누울 수 있는 좌석이 장착됐다.

1층 앞쪽에 위치한 12석 규모의 퍼스트클래스는 완벽한 프라이버시와 격조 높은 서비스가 제공되는 하늘 위의 특급호텔이다.

1등석은 독립형 명품 좌석 ‘코스모 스위트’가 장착되었으며, 퍼스트클래스 전용 바 등이 설치되어 최상의 감동을 선사하게 된다.

대한항공 A380에는 기내 면세품 전시공간이 마련되어 승객들이 상품을 직접 보고 여유롭게 선택하는 새로운 즐거움을 선사하며, 1층 퍼스트클래스 맨 앞쪽과 2층 프레스티지 클래스 맨 앞쪽에는 승객이 자유롭게 칵테일을 만들 수 있는 무인 바(Bar)가 운영된다.

2층 앞쪽 바에는 라운지도 마련되어 편안하게 쉬면서 음료를 즐길 수 있다. 2층 맨 뒤쪽에는 특별 교육을 받은 바텐더 승무원이 칵테일 서비스를 제공하는 ‘셀레스티얼 바’(Celestial Bar)및 라운지 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 2011년 6월 A380 1호기를 도입한 한 후 약 3년 만인 오는 7월 열 번째 항공기를 도입, A380 신형기 도입의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대한항공에서 운영되는 A380 10대는 미주, 유럽 등 장거리 노선에 투입되어 장거리 노선에서 안락함과 동시에 프리미엄을 추구하는 고객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해나갈 예정이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