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경기도, 여름철 산사태 방지 위해 시군-관계기관과 협업체계 구축
한지안 기자 | 승인 2023.06.28 09:15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경기도가 여름철 산사태 방지를 위해 시군,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업체계를 구축해 사방사업과 주민대피체계 정비 등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27일 31개 시군 산사태 관계자, 한국치산기술협회, 산림조합중앙회 등 관계기관이 참석하는 ‘2023년 경기도 산사태 방지 대책 영상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작년 산사태 피해 발생과 대처 사항에 대한 복기를 통해 상황별 대처역량을 강화하고, 도-시군-관계기관 간 유기적인 협업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도는 먼저 산사태 피해지역 복구공사와 사방사업을 6월 말까지 완료하고 생활권 산사태취약지역 중심의 예방사업 추진과 산사태 방지에 강한 숲 조성에 적극 힘써 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산사태 예·경보 발령 시 ‘산사태 재난 행동매뉴얼’에 따라 재난 문자 송출, 주민대피 등의 조치를 하고, 상황별 임무를 사전에 숙지해 산사태 위기 경보 발령 시 대응을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 산림청의 ‘산사태정보시스템’을 적극 활용해 산사태 예보를 발령하고, 능동적 실질적 주민대피체계를 구축·정비하는 것과, 도-시군 간 협력으로 산사태 우려 지역 실태조사를 원활히 추진하도록 했다.

이학기 경기도 산림재해팀장은 “산사태가 발생하는 것을 막을 수는 없지만 피할 수는 있다. 올해 산사태로 인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신속한 주민대피 등 현장 관리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달 15일부터 10월 15일까지 ‘산사태대책상황실’을 통해 시군 등 관계기관과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경기도는 현재 작년 산사태 피해지의 93%를 복구했고, 사방댐 등 사방사업의 경우 90%의 공정률을 보이는 등 이달 말까지 해당 사업을 완료하겠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경기도에서는 역대 최장 장마로 93ha에 달하는 산사태 피해가 발생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