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건국대 반려동물 헌혈센터, 헌혈견 은퇴식 개최
한고은 기자 | 승인 2023.06.27 09:12

[여성소비자신문 한고은 기자] 건국대학교 동물병원 산하 ‘KU 아임도그너(KU I’M DOgNOR) 헌혈센터’가 26일 헌혈견 은퇴식을 개최했다.

건국대는 지난해 8월, 부속 동물병원 산하에 아시아 최초 반려동물 헌혈센터 ‘KU 아임도그너 헌혈센터’를 개소했다.

이후 반려동물 헌혈 문화 확산과 안정적인 국내 동물 혈액망 구축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온 결과, 1년여간 약 200마리의 헌혈견의 동참으로 300여마리의 생명을 살릴 수 있었다.

올해 8살이 넘어 은퇴하는 ‘헌혈영웅’은 총 13마리다. 항상 진주 목걸이를 하고 있는 래브라도리트리버 ‘진주(8살)’는 이번 은퇴견 중 가장 많이 헌혈에 참여했다. 건국대 동물병원이 정기 헌혈프로그램을 시작한 지난 2020년부터 매년 꾸준히 참여해 올해 네 번째 헌혈을 끝으로 은퇴한다.

이날 은퇴식에는 10마리의 헌혈영웅과 보호자를 비롯해, 학교법인 건국대 유자은 이사장, 건국대 동물병원 윤헌영 원장, 건국대 수의과대학 최인수 학장, 현대자동차 김윤수 상무 등 30명의 내외빈이 참석했다.

건국대 동물병원은 은퇴견에게 헌혈 은퇴 기념 액자와 메달을 전달하고, 다함께 즐길 수 있는 간단한 게임을 마련했다. 

유자은 학교법인 건국대 이사장은 축사에서 “앞으로도 아시아 최초의 반려동물 헌혈센터 ‘KU아임도그너 헌혈센터’가 전 세계 반려견의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이끌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고은 기자  h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