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유통/물류
올 하반기부터 “자동차 연비 부풀렸다간 소비자에게 배상해야”
김수정 기자 | 승인 2014.06.23 14:10

   
▲ 뉴스캡쳐
[여성소비자신문=김수정 기자] 자동차 연비 과장 논란이 불거지면서 이젠 미국처럼 제조업체가 연비를 부풀렸을 때 소비자에게 배상하는 법적 근거가 하반기 즈음 마련될 예정이다.

22일 정부부처에 따르면 국토부와 산업자원부 등 자동차 연비 정책 담당 부처들은 이르면 오는 26일 '자동차 연비 규제와 소비자 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또한 국토부는 현대차 싼타페 DM R2.02WD와 쌍용차 코란도스포츠 CX7 4WD에 대해 연비 2차 재조사를 실시했고 이르면 오는 26일에 함께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국토부 산하 교통안전연구원 연비조사 결과에서는 '부적합' 판정을 받았지만, 산업부 산하기관에서는 '적합' 판정을 받아 정부부처간 혼란이 빚어지기도 했다.

이에 정부는 올해 하반기부터 부처 간 연비 측정 일원화를 추진한다는 후속대책도 함께 발표할 예정이다.

현재는 자동차 연비 과장에 대해 최대 과태료 2000만원 규정이 있지만, 차후 이런 대책들이 시행되면 연비 과장에 대한 소비자들의 줄소송도 야기 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김수정 기자  ksj891212@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