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자동차/항공/조선/해운
HL그룹, 부산 '기후산업국제박람회(WCE) 미래모빌리티쇼' 참가
이지은 기자 | 승인 2023.05.25 08:17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HL그룹이 25일부터 27일까지 부산 벡스코(BEXCO)에서 개최되는 ‘제1회 기후산업국제박람회(WCE 2023 : World Climate Industry EXPO 2023)’에 참가한다고 24일 밝혔다.

참가 계열사는 EV솔루션 전문기업 HL만도㈜, 자율주행 솔루션 전문기업 ㈜HL클레무브, 지주사 HL홀딩스㈜다. 3개 사가 공동 참가하는 만큼 HL그룹은 HL만도 CES 2023 전시 규모 이상의 부스를 마련했다. HL그룹 부스 위치는 제 1전시장 ‘미래모빌리티관’이다.

EV솔루션 전문기업 HL만도는 일렉트릭 코너 모듈(e-Corner Module)과 스티어 바이 와이어(Steer-by-Wire) 등을 전시한다. 모빌리티 ‘클린 테크(Clean Tech)’에 방점을 찍은 통합 제품들을 전시하는 것이다.

전동화 부품 통합이 HL만도와 모빌리티의 미래라고 예상할 수 있는 부분이다. HL만도는 ‘기술이 에너지를 절감하는 것’이라는 믿음을 갖고 기후 위기 극복을 위해 탄소 배출량을 줄여왔다.

자율주행 솔루션 전문기업 HL클레무브는 자율주행 ‘레벨2+’부터 ‘레벨 4’까지 제품 라인업을 선보인다. 레이다, 라이다, 카메라 모듈, ADCU, Zonal ECU 등이 전시품에 해당한다. 자율주행 제품을 실증 차량(hocKEY2CITY) 이미지에 배치한 디스플레이 방법은 인지, 판단, 제어와 인공지능(AI) 기술을 통합한 자율주행 컨셉이다. 

HL홀딩스는 튜닝 브레이크 캘리퍼 ‘맥시멈(MXM)’을 최초 공개한다. 맥시멈 캘리퍼는 전기차에 특화된 애프터마켓 튜닝 제품으로, 달리는 차체 무게를 보다 효율적으로 제어하기 위해서 개발되었다.

전기차는 내연기관차에 비해 차체 중량이 무겁다. 약 25%의 무게가 전기차에 더 실렸다고 볼 수 있다. 따라서 맥시멈은 EV 전환이 가속화된 현 시장 상황에 맞추어 HL홀딩스가 선보이는 뉴 디맨드(New Demand) 제품이라고 할 수 있다. MXM(맥시멈) 캘리퍼는 오는 6월에 공식 런칭한다.

이번 전시회 참가의 총괄을 맡은 HL만도 조성현 수석사장은 “전시회에 참가한 HL그룹의 3개 사는 지속 가능한 모빌리티의 미래를 꿈꾸며 기후 위기 극복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이번 전시회가 국가적 염원인 ‘2030 부산 세계 박람회’ 유치에 큰 힘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