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서울시-한국벤처캐피탈협회 ‘글로벌 벤처투자 서밋’ 공동 개최
한지안 기자 | 승인 2023.05.24 10:31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서울시는 미국, 유럽, 동남아 등 글로벌 출자기관(LP)을 초청하여 국내 벤처캐피탈(VC)과 국내 최초 벤처투자 글로벌 투자자(LP, GP) 네트워킹 행사 ‘글로벌 벤처투자 서밋(Global Venture Investment Summit in Seoul, 이하 GVIS Seoul)’을 25~26일 양일간 여의도 콘래드 호텔과 서울국제금융오피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글로벌 벤처투자 서밋’은 서울시 투자유치 전담기구인 서울투자청(Invest Seoul)과 한국벤처캐피탈협회가 상호협력을 통해 올해 처음 개최하는 글로벌 투자유치 행사다. 국내외 금융 관계자의 교류를 통해 서울에 대한 투자 수요를 발굴하고, 무엇보다 서울 유망기업에 대한 투자유치로 연계하는 것이 주목적이다.

유럽투자기금(EIF)과 말레이시아 투자사(Permodalan Nasional Berhad, PNB), 싱가포르 국부펀드 테마섹 손자회사인 아젤리아(Azalea), 태국증권거래소, 글로벌 대형 사모펀드 애덤스 스트릿 파트너스(Adams Street Partners), 액시옴 아시아 프라이빗 캐피탈(Axiom Asia Private Capital) 등 세계 주요국의 글로벌 출자기관(LP)이 참석한다. 그 외에도 글로벌 진출 계획을 갖고 있는 벤처투자 운용사(GP) 100개 기업이 참여한다.

서울시는 국내외 대형 출자기관(LP)의 국내 운용사(GP)와의 교류에 대한 수요를 반영하여 사전 선호도 조사를 통해 적절한 운용사를 매칭하는 등의 맞춤 지원으로, 투자 심리가 위축된 벤처투자 시장에 글로벌 자본 유치의 발판을 마련할 계획이다.

25일 ‘글로벌 벤처투자 서밋’ 개막식에는 오세훈 서울시장과 윤건수 한국벤처캐피탈협회 회장, 조주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등 주요 인사가 참석한다.

이어 양일에 걸쳐 벤처투자현황의 세계적인 동향, 국내 시장 현황을 점검하고, 글로벌 협업을 위한 방향을 논의한다. ▲주요 출자기관(LP) 기조연설 ▲벤처투자 세미나 ▲글로벌 투자자 패널토론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된다.

또 서울 벤처캐피탈 생태계로의 직‧간접 투자 기회 제공을 위해 ▲해외 출자기관(LP)-국내 운용사(GP)의 1:1 투자설명회 ▲해외 운용사(GP)-서울 유망기업 투자상담 등도 이루어진다.

김태균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GVIS Seoul은 혁신적인 투자처를 찾는 글로벌 출자자들에게 서울 벤처캐피탈 생태계의 성과와 매력을 알릴 절호의 기회”라며, “올해 처음 개최하는 GVIS Seoul과 같은 투자자 전문 네트워킹 등을 통해 글로벌 자본유치 기회를 확대하고 서울기업으로의 투자로 이어지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지안 기자  hann9239@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