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여성계뉴스
남윤인순 "여성 피임약 복용 자유 보장해야"
김희정 기자 | 승인 2012.07.04 11:23

 민주통합당 남윤인순 의원이 7월 3일 의사의 처방 없이는 피임약을 복용할 수 없도록 한 식품의약품안전청의 의약품 재분류안에 대해 반대 의사를 밝혔다.

남윤 의원은 이날 오전 '피임약 재분류, 왜 여성이 결정의 주체여야 하는가' 토론회 제안문에서 "피임약을 적절하게 선택하고 복용해야 하는 것은 두말 할 필요가 없지만 어떤 사회적·경제적 상황에 있는 여성이라도 피임약에 대한 접근성은 용이하고 평등하게 보장돼야한다"고 의견을 표명했다.

이어 "특히 지난달 7일 식품의약품안전청이 발표한 '의약품 재분류(안) 및 향후 계획'에서는 일반의약품이었던 사전 피임약이 전문의약품으로 분류돼 의사의 처방 없이는 복용할 수 없도록 됐다"며 "이 정책에는 여성들의 삶과 사회적 상황에 대한 진지한 접근은 찾아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또 "사전 피임약은 지난 40여년간 안정성이 많이 확보됐다고 알려져 약국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었다"며 "만약 장기적인 피임약 복용이 문제가 될 수 있다면 이것이 여성의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어느 정도인지가 일반인들에게 잘 알려져야 할 것"이라고 식약청의 이번 결정을 비판했다.

남윤 의원은 오는 4일 오후 2시 국회도서관 대회의실 421호에서 추혜인 살림의료생협 주치의, 이윤상 한국성폭력상담소 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토론회를 열고 사전 피임약 관련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한편 식약청은 일반약으로 분류된 사전피임제(에티닐에스트라디올 복합제)를 전문의약품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지난달 7일 발표했고, 이후 여성계를 중심으로 논란이 일고 있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