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유통/물류
아모레퍼시픽, '갑의 횡포'로 공정위 중징계 전망불공정 행위 조사결과, 공정위 소회의 상정
최문희 기자 | 승인 2014.06.10 10:01

   
▲ 지난해 9월 열린 아모레퍼시픽 불공정행위 규탄 및 농성투쟁 선포 기자회견.
[여성소비자신문=최문희 기자]'갑의 횡포' 논란으로 떠들썩했던 아모레퍼시픽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가 중징계를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10일, 공정위에 따르면 화장품 업계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아모레퍼시픽이 대리점에 대한 불공정 행위 사건을 담당한 공정위 서울사무소가 최근 조사를 마무리하고 결과를 공정위 소회의 상정했다고 전했다.

2주 이내에 아모레퍼시픽이 의견을 제출하게 되면 공정위가 심의기일을 정하고, 내달 전원회의나 소회의에서 시정명령과 과징금, 검찰 고발 등의 발빠른 시정조치가 내려질 예정이다.

전원회의는 공정위원장 등을 비롯해 총 9명, 소회의 경우 상임위원 등 3명으로 구성된다. 일반적으로는 전원회의가 소회의보다 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사건을 다루고 있다.

앞서, 공정위는 '갑을 관계' 논란의 시발점이 됐던 남양유업 전현직 임직원을 검찰에 고발하고 총 123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던 것을 고려하면 이번 사안에 대해서도 중징계가 내려질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쏠리고 있는 실정이다.

아직까지는 아모레퍼시픽의 위반행위에 따른 매출액이 공개되고 있지 않다.

하지만 작년 매출액이 남양유업의 3배 이상(3조8954억원)인 점을 감안하면, 수백억원의 과장금이 부과될 가능성도 현저하다.

아모레퍼시픽은 대리점에 물량을 대량으로 강매하는 '밀어내기' 수법과 대리점주에 대한 막말과 욕설이 담긴 녹취록이 공개되는 등 불공정 행위로 사회적 지탄을 여러 차례 받아온 바 있다.

공정위 관계자는 "조사 내용을 면밀하게 살펴본 후 정해진 절차에 따라 위원들의 의결을 거쳐 합리적인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최문희 기자  moon@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문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