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자동차/항공/조선/해운
현대자동차 ICT본부, 대규모 경력사원 채용
이지은 기자 | 승인 2023.03.16 10:11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현대자동차가 SDV(Software Defined Vehicle) 체제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기 위해 올 상반기 대규모 IT 경력 인재 확보에 나선다.

현대차는 지난 15일부터 현대자동차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ICT본부 전 부문에 걸쳐 세 자릿수 규모의 경력직 상시 채용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채용 분야는 ▲IT 기획 ▲프로젝트 매니저 ▲서비스 소프트웨어 개발자 ▲솔루션 아키텍트 ▲데이터·인프라 엔지니어 ▲DR(Developer Relations) 등 총 13개 직무이며, 분야별 자격 요건과 수행 직무 등 세부 사항은 현대차 채용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대규모 경력직 채용은 2025년까지 모든 차량을 소프트웨어 중심으로 개발한다는 현대차그룹의 SDV 비전 아래 IT 우수 인재를 적극 확보하기 위한 차원이다.

현대차 ICT본부는 SDV 개발 체제로의 전환에 발맞춰 ▲고객 채널 서비스 ▲커머스 플랫폼 ▲빅데이터 플랫폼 등 다양한 영역에서 SDV 구현에 필요한 IT 서비스를 직접 개발 중이다.

또, 자동차의 설계, 생산, 판매, 운행, 중고 거래 등 차량 생애주기 전반에 걸쳐 생성되는 다양한 데이터를 서로 결합하고 가공해, 고객에게 혁신적인 차량 경험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구성원들이 직급에 상관없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누는 코드 리뷰(Code Review) 문화를 도입해 최적의 성과를 달성하기 위한 근무 환경 조성에 나서고 있으며, 개인의 성장을 위한 내·외부 교육활동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이 밖에도 DR(Developer Relations) 조직을 구축해 글로벌 IT 기업 수준으로 개발 문화를 지속 발전시키고 있으며, 수평적이고 유연한 업무 환경에서 협업할 수 있도록 거점 오피스 및 선택적 근로시간제 등을 도입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전세계 수 천만대의 차량이 인터넷으로 연결되고 방대한 데이터를 생성하는 모빌리티 환경에서 고객에게 일관된 인터페이스와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필수적”이라며, “이를 위한 글로벌 IT 서비스를 직접 설계하고 개발하는 경험은 개발자의 성장과 경력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SDV 개발 체제로의 전환 가속화를 위해 이번 ICT본부 채용 외에도 ▲인포테인먼트 ▲자율주행 ▲로보틱스 ▲전자 등 R&D 분야 소프트웨어 경력 개발자를 매월 상시 채용을 통해 모집하고 있다.

또, 미래 모빌리티 시대의 주도권을 강화하기 위한 경쟁이 가속화하는 상황에서, 소프트웨어 기술 역량 강화와 내재화를 위한 신규 사업 전략을 발표하고 개발자 컨퍼런스를 개최하는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