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레저/문화
레저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3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하나투어, 2위 모두투어, 3위 호텔신라
이지은 기자 | 승인 2023.03.14 13:21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레저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2023년 3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하나투어 2위 모두투어 3위 호텔신라 순으로 분석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레저 상장기업 16개 브랜드에 대해서 빅데이터 분석을 활용한 브랜드 평판조사를 실시했다. 2023년 2월 14일부터 2023년 3월 14일까지의 레저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25,762,970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평판을 분석했다. 지난 2월 레저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29,891,231개와 비교하면 13.81% 줄어들었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이다.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끼리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 커뮤니티 점유율을 측정하여 분석했다. 정성적인 분석 강화를 위해서 ESG 관련지표와 오너리스크 데이터도 포함했다.

​레저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분석은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시장지수, 사회공헌지수로 구분하여 브랜드평판지수를 산출했다. ​

레저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2023년 3월 빅데이터 분석 순위는 하나투어, 모두투어, 호텔신라, 강원랜드, 참좋은여행, 노랑풍선, 파라다이스, 아난티, 용평리조트, 롯데관광개발, 신세계푸드, GKL, 시공테크, 서부T&D, 디딤이앤에프, 남화산업 순이었다. ​

레저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하나투어 브랜드는 참여지수 2,104,300 미디어지수 906,427 소통지수 948,215 커뮤니티지수 864,342 시장지수 353,652 사회공헌지수 226,780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403,716으로 분석됐다. 지난 2월 브랜드평판지수 5,717,324와 비교해보면 5.49% 하락했다.​​

2위, 모두투어 브랜드는 참여지수 1,221,642 미디어지수 832,727 소통지수 712,212 커뮤니티지수 895,902 시장지수 135,855 사회공헌지수 191,117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989,455로 분석됐다. 지난 2월 브랜드평판지수 4,093,911과 비교해보면 2.55% 하락했다.​​

3위, 호텔신라 브랜드는 참여지수 239,316 미디어지수 291,155 소통지수 334,607 커뮤니티지수 319,685 시장지수 1,058,020 사회공헌지수 111,211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353,994로 분석됐다. 지난 2월 브랜드평판지수 2,533,589와 비교해보면 7.09% 하락했다.​​

4위, 강원랜드 브랜드는 참여지수 267,537 미디어지수 157,192 소통지수 161,769 커뮤니티지수 175,903 시장지수 1,460,264 사회공헌지수 15,431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238,095로 분석됐다. 지난 2월 브랜드평판지수 2,571,580과 비교해보면 12.97% 하락했다.​​

5위, 참좋은여행 브랜드는 참여지수 677,011 미디어지수 502,249 소통지수 395,127 커뮤니티지수 240,964 시장지수 51,287 사회공헌지수 55,880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922,518로 분석됐다. 지난 2월 브랜드평판지수 2,683,051과 비교해보면 28.35% 하락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레저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2023년 3월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결과, 하나투어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레저 상장기업 브랜드 카테고리를 분석해보니 지난 2월 레저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29,891,231개와 비교하면 13.81% 줄어들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7.81% 하락, 브랜드이슈 16.45% 하락, 브랜드소통 19.15% 하락, 브랜드확산 16.32% 하락, 브랜드시장 5.08% 하락, 브랜드공헌 36.63% 하락했다"고 전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