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유통/물류
사료업계 비료절감 위해 수입사료 검정 완화된다.
손예진 기자 | 승인 2014.05.23 10:24

   
 
[여성소비자신문=손예진 기자] 안전성에 문제가 없는 수입사료에 대한 검정이 완화될 전망이다. 사료업계의 비용부담 절감을 위해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3일 경기 군포시 축산물품질평가원에서 축산분야 제2차 '민관합동 규제개혁 테스크포스(T/F)' 회의를 갖고 이 같은 내용의 축산물 유통 및 사료 분야 규제개혁 과제를 논의한다고 22일 밝혔다.

농식품부는 지난달 18일 '민관 합동 축산분야 규제개혁 T/F' 제1차 회의를 갖고 계육 및 유가공분야에서 8건의 규제를 발굴해 이중 수출검역증 발급 등 3건을 개선한 바 있다.

이번 회의에서는 전문가와 관련업계로부터 축산물 유통과 사료산업 활성화를 위한 규제개선 필요과제 발표를 듣고 이에 대한 개선방안을 토의한다.

이에 사료부분에서는 안전성을 담보하는 범위 내에서 수입사료 검정 및 사료 제조시설 기준을 완화하는 방안이 논의된다.

유통분야에서는 축산물 가공, 포장처리 등 축산물 유통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위생 및 가공 등에 과도한 규제는 없는지 점검할 계획이다.
 

손예진 기자  yjson@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예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