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유통/물류
현대백화점 현대어린이책미술관, 안데르센 어워드 작품전 '두 개의 시간전' 연다
이지은 기자 | 승인 2023.02.03 09:24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현대백화점은 판교점 5층에 위치한 현대어린이책미술관에서 오는 4월 9일까지 안데르센 어워드 수상 작가들의 작품을 만날 수 있는 '두 개의 시간전'을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안데르센 어워드는 아동 문학에 공헌을 해 온 작가와 일러스트레이터에게 주는 상으로 아동문학계 노벨상이라고 불릴 정도로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 작가상은 1956년, 일러스트레이터상은 1966년부터 시작했으며 격년 주기로 발표한다.

저명한 국제 아동문학 전문 심사위원들이 글쓰기와 일러스트레이션의 미적·문학적 자질뿐 아니라 어린이의 관점에서 사물을 보는 능력, 어린이의 호기심과 상상력을 확장하는 능력 등을 두루 살펴 수상자를 정한다. 특히 작가들의 전집을 대상으로 한다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에 열리는 두 개의 시간전에서는 한국인 최초로 안데르센 어워드 일러스트레이터 부문을 수상한 이수지 작가의 작품 70여 점과 아르헨티나 그림책 작가 '구스티', 캐나다 그림책 작가 '시드니 스미스' 등 같은 부문 최종 후보로 선정된 작가 5인의 작품 90여 점을 선보인다.

또한, 글 작가 부문을 수상한 프랑스 작가 '마리 오드 뮈라이유'의 작품을 비롯해 같은 부문 최종 후보로 선정된 작가 5인의 작품도 감상할 수 있다.

대표 작품으로는 이수지 작가의 '검은새', 구스티 작가의 '말코, 네 이름', 시드니 스미스 '나는 강물처럼 말해요' 등이 있다.

이번 전시는 안데르센 어워드 수상이라는 세계적인 작가로 인정받기까지의 '작가의 시간'과 그림책을 읽고 작품을 감상하며 조금씩 성장해 가는 '어린이의 시간'을 전시 공간 디자인으로 풀어낸 게 특징이다. 작가와 어린이의 성장 과정을 사선과 계단으로 표현했다는 게 현대백화점 측의 설명이다.

전시 관람료는 6,000원이며, 자세한 전시 관람 정보는 현대어린이책미술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