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건설/부동산/철강
GS건설, 2022년 신규수주 16조 넘어 창사이래 최대
이지은 기자 | 승인 2023.01.31 08:20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GS건설이 지난해 신규수주 16조원을 넘기며 창사 이래 최대 수주실적을 달성했다.

GS건설은 30일 공정 공시를 통해 매출 12조 2,990억원, 영업이익 5,550억원, 세전이익 6,640억원, 신규수주 16조 740억원의 2022년 경영실적(잠정)을 발표했다.

보수적인 원가율 반영으로 영업이익 규모는 전년 대비 줄었지만 신규수주와 매출이 크게 증가했고, 특히 신사업 부문 매출이 최초로 1조원을 달성해 미래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견고한 행보를 이어갔다.

GS건설 공시에 따르면 2022년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14.1% 감소했지만, 세전이익은 소폭(0.9%) 증가했다. 미래 성장세를 가늠하는 신규수주와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0.6%, 36.1% 증가해 기대감을 높였다.

특히, 신규수주는 22년 수주 목표(13조 1,520억원)를 22.2%나 초과 달성한 16조 740억원으로 집계돼 2010년 14조 1,050억원의 수주 최고기록을 경신, 창사(1969년) 이래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부문별로는 주택 부문에서만 10조6,400억원의 실적을 거뒀고 신사업 부문에서 GS이니마(4,340억원)와 폴란드 단우드(4,180억원), GPC(1,230억원)가 수주 성장세를 이끌었다.

매출은 2018년 13조 1,390억원의 최대 실적 기록한 이후 계속 하향 추세였으나, 2022년은 전년(9조 370억원) 대비 36.1%나 증가한 12조 2,990억원으로 반등했다. 아파트 브랜드 자이를 앞세운 주택 부문이 6조4,260억원으로 전년대비 21.1%가 늘었고 신사업부문은 GS이니마의 지속 성장과 폴란드 프래패브 업체인 단우드 사의 실적 호조로 전년대비 31.7%나 증가한 1조 250억원을 달성하며 처음으로 신사업부문 매출이 1조를 넘는 쾌거를 이뤘다.

분기별(4분기 기준)로는 매출 3조9,220억원, 영업이익 1,120억원, 신규수주 3조 6,270억원을 기록하며 3분기 대비로는 각각 32.8% 증가, 10.4% 감소, 22.5% 감소했다.

한편 GS건설은 올해 경영 목표로 매출 13조 2,000억원, 신규수주 14조 5,000억원을 제시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