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서울시 "불법제조 시서스 분말 유명 다이어트 제품으로 속여 판 일당 검거"
한지안 기자 | 승인 2022.11.23 11:15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식품 원료로 사용할 수 없는 시서스(Cissus)를 불법 제조해 해외 유명 다이어트 제품인 것처럼 속여 판 일당을 검거했다고 23일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들은 원산지가 불분명한 시서스 분말로 만든 제품을 해외에서 들여온 유명 다이어트용 제품인 것처럼 속여 2019년 10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2년 동안 전국의 재래시장과 소매점에서 17억원 상당(11만여 병)을 판매한 혐의를 받는다.

시서스는 인도 등 열대지역에서 자라는 포도과 식물로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아 현행법상 그 자체로는 일반식품용으로 판매할 수 없다. 기능성과 안전성, 제조방법 등이 입증된 원료형태로 식약처의 인정을 받아 제조해 건강기능식품으로만 판매할 수 있다.

그러나 이들은 인천항에서 중국 보따리상을 통해 저질 제품을 들여오거나 '공업용 수지'라고 속여 중국에서 국내로 반입한 제품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체지방 감소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인정된 시서스 추출물의 핵심성분인 ‘퀘르세틴’과 ‘이소람네틴’을 검사한 결과, 수치로 나타내기 어려울 정도의 미량만 검출됐다.

특히 시서스 분발을 거래하고 제품을 유통하는 과정에서는 범죄를 은닉하기 위해 문자메시지와 거래명세표 등에 ‘시서스’ 대신 ‘보이차’라고 표기하는 치밀한 수법을 사용했다.

한편 일반식품의 원료로 사용할 수 없는 시서스를 판매하거나 판매할 목적으로 제조·수입·가공 또는 진열하는 경우 식품위생법에 따라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이들 일당 중 3명은 구속, 1명은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시서스 제품을 구매할 때는 식약처가 정한 건강기능식품 표시를 확인해야 하며, 수입제품을 구매할 경우 정식 수입식품에 부착되는 한글 표시사항을 확인하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한지안 기자  hann9239@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