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서울시-이마트24, 청년 위해 손잡아
이지은 기자 | 승인 2022.11.01 09:18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11월 한 달간 전국 이마트24에서 서울시 청년정책을 만날 수 있게 된다.

서울시가 이마트24와 협력하여 점포의 판매 관리 시스템(POS) 모니터에 청년 부동산 중개보수 및 이사비 지원, 서울 영테크 등 청년정책 홍보물을 11월 1일부터 표출한다고 밝혔다.

청년 부동산 중개보수 및 이사비 지원은 올해 서울시로 전입하였거나 서울 내에서 이사한 청년(만 19~39세, 중위소득 120% 이하) 대상으로 오는 11월 16일까지 청년 몽땅 정보통에서 신청을 받는다. 주거 취약 청년과 장애인, 자립준비청년(보호종료아동) 등 사회적 약자를 우선 지원한다.

서울 영테크는 청년이 체계적으로 자산을 형성하고 경제적 자립을 도모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재무 상담과 교육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서울 거주 만 19~39세 청년은 11월 30일까지 청년 몽땅 정보통에서 신청하면 된다.

시는 20~30대의 편의점 이용 빈도가 높은 만큼 이번 협업을 통해 청년들과의 접점을 확대하고자 이번 협업을 추진하게 되었다. 

김철희 서울시 미래청년기획단장은 “이번 이마트24와의 협업으로 청년들의 생활 접점에 있는 편의점을 통해 청년정책을 알릴 수 있게 되어 뜻깊게 생각한다”며 “이마트24를 시작으로 다양한 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서울시 청년정책을 알리고, 몰라서 신청하지 못하는 청년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