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용산구 "추모와 위로, 사고수습에 모든 역량 집중할 것"
이지은 기자 | 승인 2022.11.01 08:37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서울 용산구(구청장 박희영)는 이태원 사고에 대해 인적 물적 지원을 적극 시행하면서 동시에 아픔이 일시적 사고로 잊히지 않게 12월 31일까지 애도기간을 계속하여 시행하겠다고 선언했다.

연말까지 불요불급한 관내 행사와 단체 활동을 전면 중단하고 녹사평 광장 분향소도 11월 5일까지 운영하여 유족들의 아픈 마음과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용산구청장은 인근 지역상가에게는 가족을 사랑하는 부모의 마음, 형제의 마음으로 함께 해주길 당부했다. 더불어 자발적인 애도기간에는 서로 이익을 추구하는 모습이 아닌 희생자와 함께하는 모습을 보여주길 당부하며 이에 대한 계속적인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박희영 구청장은 “희생자에 대한 추모와 유가족의 안정, 치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희생자와 유가족에게 상처가 될 수 있는 혐오나 허위사실 유포는 자제해달라”고 간곡히 부탁했다.

녹사평 광장 분향소는 오는 5일까지 운영하여 보다 많은 사람들이 함께 마음을 나눌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으며 용산구의 애도가 시간의 흐름에 묻히지 않고 영원히 기억될 수 있도록 유족과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