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기획특집
통신업계 '설비 예지보전' 솔루션 강화...산업안전 동참
한고은 기자 | 승인 2022.10.26 14:40

[여성소비자신문 한고은 기자] 통신업계는 전문업체와의 협력을 통해 예지보전 솔루션 경쟁력을 키우고 있다. 예지보전은 설비 상태를 확인해 향후 발생할 수 있는 고장 등의 사태를 미리 예상하고 유지 및 보수하는 것을 말한다.

통신사가 가진 AI기술력과 정보처리 능력으로 위험을 예상해 셧다운 등을 예방하는 등 산업 안전에 보탬이 될 수 있어 업계는 전문업체와의 협력을 통해 실시 중이다. 

설비 예지보전은 실시간으로 설비에서 발생하는 진동, 온도 등의 데이터를 수집해 부품의 고장을 사전에 예측하고 미리 알려주는 솔루션이기 때문에 스마트팩토리 분야에서 고도화된 기술로 손꼽힌다.

특히 IoT, AI, 빅데이터 기반의 공장 설비들이 등장하면서, 지능화되고 복잡한 설비 시스템에서도 고장 시그널을 예측하고 조치하는 예지보전에 대한 수요가 크게 늘었다. 실제로, 지난해 42억 달러였던 세계 예지보전 시장 규모는 연 평균 30.6%씩 성장해 2026년 159억 달러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 통신업계는 본격적인 솔루션 구축을 통해 시장 선점을 노리고 있다.

SKT와 국내 공장 자동화 생산 기업 LS일렉트릭이 예지보전 강화 등 스마트 팩토리 사업 선도를 위해 지난해 ‘스마트 팩토리 사업 추진을 위한 제휴협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SKT의 Cloud 기반 스마트공장 AI 구독 서비스인 ‘메타트론 그랜드뷰(Metatron Grandview, 이하 그랜드뷰)’와 LS일렉트릭의 엣지 컴퓨팅 솔루션인 ‘엣지 허브(Edge Hub)’를 결합해 스마트공장 솔루션인 ‘엣지-투-클라우드(Edge-To-Cloud)’를 출시한다.

‘엣지-투-클라우드’ 솔루션은 ‘엣지 허브’에서 설비 데이터를 수집, 저장, 처리 후 Cloud로 제공을 하면 ‘그랜드뷰’로 설비 데이터의 통계 및 AI 분석, 판별, 예측, 알람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그랜드뷰’에서 고장 전조 알람 발생 시, ‘엣지 허브’와 PLC(자동제어감시장치)를 통해 설비 제어 기능을 HMI(사용자 디스플레이) SCADA(원격감시장치)에 제공한다.

SKT는 ‘그랜드뷰’를 통해 ▲실시간 모니터링 및 통계 분석 ▲설비 고장 전조 알람 ▲설비 유지보수 DB화 ▲AI 분석 모델링을 제공하는 역할을 맡았다.

LS일렉트릭의 ‘엣지 허브’는 ▲설비 모니터링용 센서, ▲설비 제어용 PLC ▲생산관리시스템 (MES, Manufacturing Execution System) 등과 연동되어 설비 데이터의 수집, 저장, 처리 및 제어가 가능한 엣지 컴퓨팅 역할을 수행한다.

‘엣지-투-클라우드’는 제조 공장의 모터, 펌프, 컴프레서, 로봇 등 주요 설비를 모니터링, 분석 및 제어할 수 있는 솔루션으로 스마트공장 구축 수준 상 고도화 1~2단계에 활용된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제시한 스마트공장 고도화 1단계는 실시간 수집/분석 기능을 수행해야 하며, 고도화 2단계에서는 실시간 제어 기능을 수행해야 하는데, 2020년 기준 국내 중소제조기업의 스마트공장 구축 성과는 고도화1단계가 23.7%, 고도화 2단계가 1.8% 수준으로 중소제조기업의 74.5%가 기초 단계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스마트공장 구축을 위한 대규모 투자가 어려운 중소/중견 제조기업은 ‘엣지 허브’ 솔루션과 ‘그랜드뷰’ 서비스를 통해 중소 제조 공장의 설비 운영 인력, 하자 보수 등의 비용을 경감시키고 주요 설비 및 부품의 수명을 연장할 수 있어 양사간 협력은ESG(환경, 사회, 기업구조) 가치 제고에도 기여할 수 있다.

KT는 컨베이어 설비 및 제조 전문기업 대양롤랜트(대표 나복남), 예지보전 전문기업 퓨처메인(대표 이선휘)과 ‘AI 기반 설비 예지보전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지난 2020년 체결했다

KT의 AI 기술력과 대양롤랜트의 컨베이어 설비, 퓨처메인의 예지보전 솔루션이 만나 다양한 산업 현장에서 가동되는 설비에서 발생한 소리와 진동을 분석해 고장 등을 사전 예측하고 관리하는 ‘AI 예지보전 솔루션’을 선보이기 위해서였다.

AI 예지보전 솔루션을 위해 KT의 AI 기반 사운드 분석 기술을 퓨처메인의 진동 측정 예지보전 솔루션에 적용한다. 설비의 잠재적 고장 징후는 초음파를 통한 진동 측정으로 선제적으로 파악할 수 있으며, 더 나아가 AI를 활용한 진동 분석 기술로 보다 세부적인 고장 원인 분석과 정상 수명 예측까지 가능하다.

또한, 산업 현장에서는 고장 및 긴급 보수 작업으로 인한 크고 작은 인명 사고도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는데 AI 예지보전 솔루션을 통해 작업자의 안전까지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LG유플러스는 최근 글로벌 산업기계 부품 제조 전문기업 ‘셰플러코리아(대표 이병찬)’와 손잡고 공장 설비의 고장·장애를 미리 진단하는 예지보전 솔루션 경쟁력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와 셰플러코리아는 급성장하는 시장에서 자사의 예지보전 솔루션 경쟁력을 강화하고,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가기 위해서 협약을 맺었다.

독일에 본사를 둔 셰플러코리아는 베어링 및 설비핵심부품에 있어 70여년의 전문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를 기반으로 한 AI 알고리즘으로 상태를 진단하고 고장을 예측하는 예지보전 솔루션인 ‘옵타임(OPTIME)’을 개발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양사는 대기업뿐만 아니라 중소·중견 기업 대상 설비 예지보전 솔루션 사업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LG유플러스는 양사의 협업으로 공장에서 가장 우려하는 설비 고장 및 생산 중단의 발생 가능성을 크게 낮출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기존에는 현장 근로자들이 설비에서 나는 소리나 열로 이상유무를 판단하고, 교체 주기에 의존해 부품을 바꿨다면, 솔루션 도입 후에는 진동데이터와 온도값 등 객관적 수치로 설비 상태와 고장 원인을 진단할 수 있어 인력·시간·비용을 모두 절약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200여 대 설비에 예지보전 솔루션을 구축하는 사업을 수주했으며, 셰플러코리아와 협력해 연내 구축을 완료할 예정이다. 양사는 향후에도 중소·중견 기업에 보다 실용적 혜택을 제공할 수 있는 솔루션과 업종별로 다른 공장 특성에 최적화된 솔루션을 개발하는 데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한고은 기자  h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