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기획특집
국내 배터리업계, 중국 외 공급망 다변화 전략 시도
한고은 기자 | 승인 2022.10.21 15:28

[여성소비자신문 한고은 기자] 중국을 글로벌 공급망 시장에서 배제하는 미국 주도의 ‘인플레이션 감축법’ 흐름에 맞춰 국내 배터리업계도 주요 소재 공급 계약을 중국이 아닌 타국가로 전환하는 등 중국 의존도를 낮추는 등 공급망 다변화 전략에 힘을 주고 있다.

SK온은 호주의 자원개발 기업들과 잇따라 계약하며 전기차 배터리 원소재 공급망을 강화하고 있다.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대응을 위한 공급망 다변화 전략이 가시적 성과를 내고 있는 것이다.

12일 SK온은 전날 호주 ‘레이크 리소스’(Lake Resources)사 지분 10%를 투자하고, 친환경 고순도 리튬 총 23만톤을 장기 공급받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분 투자는 레이크 리소스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 참여를 통해 이뤄질 예정으로 내년 상반기 경에 마무리될 계획이다.

공급은 2024년 4분기부터 시작해 최대 10년간 이어진다. 첫 2년동안은 연간 1.5만톤씩, 이후에는 연간 2.5만톤씩 공급받는 조건으로 기본 5년 계약에 추가로 5년을 연장할 수 있는 옵션이 있다. 총 공급량 23만톤은 전기차 490만대를 생산할 수 있는 분량이다.

1997년에 설립된 레이크 리소스는 2001년 호주증권거래소에 상장된 업체로 현재 아르헨티나 내 4개의 리튬 염호 자산(Kachi, Cauchari, Olaroz, Paso) 및 1개의 리튬 광산(Catamarca)을 보유, 개발 중이다.

SK온은 이중 가장 규모가 큰 카치(Kachi) 염호에서 나오는 리튬을 공급받는다. 카치 염호는 볼리비아, 칠레와 더불어 남미 ‘리튬 트라이앵글’을 이루는 아르헨티나 내에서도 고순도 리튬이 많이 생산되는 곳으로 유명한 카타마르카주에 위치하고 있다. 해당 지역은 앨버말(Albemarle), 리벤트(Livent) 등 글로벌 리튬 업체 및 국내기업인 포스코 역시 염호를 개발하고 있는 곳이다.

SK온은 레이크 리소스로부터 공급받은 아르헨티나산 리튬을 미국과 자유무역협정(FTA)를 체결한 국가에서 정제한 후, 북미 사업장에 투입하는 것을 고려 중이다. 이렇게 생산된 배터리를 장착한 전기차는 인플레이션감축법(IRA) 규정상 전기차 구매 보조금 지급 대상에 포함될 수 있다.

레이크 리소스와의 협력은 SK온의 ESG 관련 경쟁력도 높일 것으로 전망된다. 레이크 리소스는 빌 게이츠, MIT 주도의 펀드회사들이 투자한 것으로 유명한 미국 라일락 솔루션스(Lilac Solutions)의 ‘직접리튬추출(DLE·Direct Lithium Extraction)’ 기술을 이용해 친환경적으로 리튬을 생산한다.

해당 기술은 전통적인 염수 증발 방식에 비해 부지 사용량이 적고, 걸러낸 염수를 지층에 재주입함으로써 생산과정에서의 물 사용량도 낮다. 기존 염수 증발 방식의 리튬 회수율이 50% 내외에 그치는 것에 비해 DLE 방식의 리튬 회수율은 80-90%에 달한다.

SK온은 글로벌 생산 확대를 뒷받침하고 지정학적 불안정성에 대응하기 위해 원소재 공급망 다각화에 힘써왔다. 특히 배터리용 광물이 일정 비율 이상 미국 혹은 미국과 자유무역협정을 맺은 나라에서 추출 또는 가공되어야 전기차 보조금 혜택을 받을 수 있는 IRA법에 맞춰 SK온은 발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SK온은 레이크 리소스에 앞서 지난달 28일 호주 ‘글로벌 리튬’(Global Lithium Resources)사와 리튬의 안정적 수급을 위한 양해각서를 맺은 바 있다. 

LG에너지솔루션도 북미 시장 내 안정적인 핵심 원재료 공급망을 구축하고 있는 가운데 호주업체로부터 배터리 음극재 핵심 소재인 흑연을 공급받기로 했다.

내년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Inflation Reduction Act) 시행을 앞두고 핵심 원재료 확보 경쟁력을 한층 강화함으로써 북미 고객가치 역량을 높일 수 있게 됐다.

이와 관련 LG에너지솔루션은 호주 시라(Syrah Resources Limited)와 천연 흑연 공급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19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를 통해 2025년부터 양산하는 천연흑연 2천톤(t) 공급을 시작으로 양산협력 규모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양사는 올해 말까지 세부내용을 협의한 후 최종 공급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흑연은 배터리 핵심 소재 중 중국 의존도가 가장 높은 광물이다. 국제에너지기구(IEA)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흑연의 중국산 비율은 70.4%에 달한다. 이 때문에 LG에너지솔루션뿐 아니라 배터리 업계 대부분 흑연의 중국 의존도를 낮추고 공급망을 다각화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왔다.

호주 흑연업체인 시라는 세계 최대 흑연 매장지로 불리는 아프리카 모잠비크 광산을 소유해 운영 중이다. 내년부터는 미국 루이지애나(Louisiana)주에 생산공장을 설립해 운영할 계획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시라社의 천연흑연 사용을 통해 원재료에 있어서도 중국의존도를 벗어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시라가 확보한 흑연 광산 및 미국 생산공장을 통해 생산된 원재료를 배터리 제조에 활용한 경우 전기차 보조금 지급 대상에 포함된다.

이번 MOU를 통해 LG에너지솔루션은 북미 지역 내에서 양극재 핵심 소재인 리튬·니켈·코발트 뿐만 아니라 음극재 핵심 소재인 흑연까지 배터리 핵심 소재에 대한 안정적인 공급망을 한층 강화하게 됐다. IRA 등 급변하는 대외 경영환경에 보다 유연한 대응이 가능하고 확고한 경쟁 우위를 선점할 수 있게 된 것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앞서 캐나다 광물업체 일렉트라(Electra), 아발론(Avalon), 스노우레이크(Snowlake)와 황산코발트 7000톤(t)·수산화리튬 25만5000톤(t)을 공급받기로 했다. 이밖에도 ▲캐나다 시그마리튬 리튬정광 69만 톤(t) ▲미국 리튬 생산업체 컴파스 미네랄(Compass Minerals)이 2025년부터 7년간 생산하는 탄산수산화리튬의 40% ▲유럽 리튬 생산업체 독일 벌칸에너지 수산화리튬 4만5000 톤(t) ▲호주 라이온타운 수산화리튬 원재료 리튬정광 70만 톤(t) 등을 확보한 바 있다.

한편 최근 구자열 한국무역협회 회장도 공급망 다변화를 언급했다. 17일 서울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열린 12개국 주한 아프리카 대사 초청 비즈니스 네트워킹 행사에서 구 회장은 “앞으로는 공적개발원조(ODA)를 넘어 핵심 광물 공급망, 그린 에너지, 바이오 등으로 협력 분야를 확대하고 상호 호혜적이고 미래지향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처럼 국내 기업들의 공급망 다변화 전략이 가시화되고 있는 가운데 ‘탈중국’ 흐름은 더욱 본격화될 전망이다.

한고은 기자  h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