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레저/문화
광고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8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제일기획, 2위 SM C&C, 3위 이노션
이지은 기자 | 승인 2022.08.17 13:13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광고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2022년 8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제일기획 2위 SM C&C 3위 이노션 순으로 분석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광고 상장기업 13개 브랜드에 대해서 빅데이터 분석을 활용한 브랜드 평판조사를 실시했다. 2022년 7월 17일부터 2022년 8월 17일까지의 광고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4,702,670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평판을 분석했다. 지난 7월 광고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4,414,385개와 비교하면 6.53% 증가했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이다.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끼리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 커뮤니티 점유율을 측정하여 분석했다. 정성적인 분석 강화를 위해서 ESG 관련지표와 오너리스크 데이터도 포함했다. ​

광고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분석은 참여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사회공헌지수, 시장지수로 구분하여 브랜드평판지수를 산출했다.

​광고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2022년 8월 빅데이터 분석 순위는 제일기획, SM C&C, 이노션, 인크로스, 엔피, 나스미디어, 모비데이즈, 엔비티, 이엠넷, 오리콤, 플레이디, 지투알, 와이즈버즈 순이다. ​

광고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제일기획 ( 대표 유정근 ) 브랜드는 참여지수 52,869 소통지수 127,105 커뮤니티지수 618,491 사회공헌지수 29,464 시장지수 946,256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774,186으로 분석됐다. 지난 7월 브랜드평판지수 1,607,976과 비교하면 10.34% 상승했다. ​

2위, SM C&C ( 대표 김동준, 남궁철 ) 브랜드는 참여지수 150,673 소통지수 258,543 커뮤니티지수 125,825 사회공헌지수 24,527 시장지수 142,080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701,648로 분석됐다. 지난 7월 브랜드평판지수 693,933과 비교하면 1.11% 상승했다.​

​3위, 이노션 ( 대표 이용우 ) 브랜드는 참여지수 26,442 소통지수 152,643 커뮤니티지수 139,345 사회공헌지수 12,104 시장지수 314,887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645,421로 분석됐다. 지난 7월 브랜드평판지수 444,551과 비교하면 45.19% 상승했다.​

4위, 인크로스 ( 대표 이재원 ) 브랜드는 참여지수 18,938 소통지수 92,489 커뮤니티지수 171,366 사회공헌지수 12,694 시장지수 79,356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74,844로 분석됐다. 지난 7월 브랜드평판지수 364,232와 비교하면 2.91% 상승했다.​

5위, 엔피 ( 대표 송방호, 박상준 ) 브랜드는 참여지수 50,641 소통지수 88,300 커뮤니티지수 53,209 사회공헌지수 4,102 시장지수 111,823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08,075로 분석됐다. 지난 7월 브랜드평판지수 320,029와 비교하면 3.74% 하락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22년 8월 광고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 결과, 제일기획 브랜드가 1위로 분석됐다. 제일기획 브랜드는 Strategy, Creative, Media, Digital, Experiential 등 마케팅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고 전했다. ​

이어 "광고 상장기업 브랜드 카테고리를 분석해보니 지난 7월 광고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4,414,385개와 비교하면 6.53% 증가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10.50% 하락, 브랜드소통 4.75% 상승, 브랜드확산 20.50% 상승, 브랜드공헌 1.83% 하락, 브랜드시장 4.35% 상승했다"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