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기획특집
통신3사, 소비자 니즈 반영 ‘디테일’ 생활밀착 서비스 제공
한고은 기자 | 승인 2022.08.12 14:31

[여성소비자신문 한고은 기자] 통신3사는 소비자들의 디테일한 니즈를 반영한 친숙하고 편리한 생활밀착 서비스들을 내놓고 있다. 광고와 유료콘텐츠에 지친 소비자들을 위해 무광고, 무료 콘텐츠를 선보이는 한편 AI를 통한 예약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장기고객을 위한 혜택도 선보이고 있다.

SKT ‘에이닷 TV’ 광고 없이, 무료로 콘텐츠 즐긴다

SK텔레콤은 지난 5월 출시한 AI 서비스 ‘A. (에이닷)’의 신규 서비스를 업데이트한 안드로이드 버전을 공개했다. 이번 ‘A.’ 업데이트는 기존 기능의 고도화와 신규 기능을 추가해 고객에게 보다 나은 모바일 경험을 전하는 것에 주안점을 뒀다.

특히 새롭게 추가된 ‘A. tv’는 시청 이력과 선호도 기반으로 추천 채널을 구성, 광고 없이 무료로 콘텐츠를 제공하는 영상 서비스다. 영화, 드라마, 스포츠, 뉴스 등 10여개의 채널로 구성돼 있으며, 특히 ‘마이 채널’ 기능을 통해 개인별 추천 콘텐츠를 바로 보여주고, 이후 축적된 시청 데이터를 기반으로 콘텐츠를 제공한다.

이용자는 플레이어 화면을 상, 하, 좌, 우 방향으로 쓸어 넘겨서 채널과 콘텐츠를 전환하며 시청할 수 있다. 또한 ‘A. tv’에서는 타 플랫폼에서는 유료로 제공하는 영화 여러 편을 매주 토요일에 무료 제공하는 ‘토요무비’도 운영한다.

향후 ‘A. tv’는 스포츠, 예능, 키즈 등 다양한 영역의 콘텐츠를 확대하는 동시에 ‘AI 하이라이트’와 같은 새로운 기능도 선보일 예정이다.

한명진 SKT A.추진단 2nd Team 담당은 “고객의 취향과 니즈에 최적화된 다양한 서비스를 계속 추가해 나가고, 캐릭터/개인화/대화 등도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KT AI 통화비서로 예약 기능 자동화 제공

KT는 외식업 예약 서비스 전문 스타트업인 ‘테이블매니저’와 손잡고 KT AI 통화비서에서 외식업종 ‘전화 예약 자동화’ 기능을 새롭게 제공한다. AI 통화비서는 바쁜 소상공인을 대신해 매장으로 걸려온 고객의 전화를 인공지능이 대신 받아주는 서비스다.

고객이 매장의 유선번호로 전화를 하면, AI통화비서 전용 앱에서 설정한 문구에 따라 인공지능이 전화 응대를 한다.

이번 업데이트 이전엔 인공지능이 예약 전화를 대신 받으며 일단 무제한으로 예약을 접수한 후, 매장에서 인원과 시간 등 매장 상황을 고려해 예약을 따로 확인 처리하는 방식이었다. 그러나 이번에 업데이트한 ‘전화 예약 자동화’ 기능을 사용하면 사전에 설정한 방문 인원이나 예약 시간 등의 매장 운영 정책에 따라 AI 통화비서가 통화내용을 실시간 분석해 예약 가능여부를 판단하고, 자동으로 예약을 확정해준다.

뿐만 아니라 소상공인들의 일손을 덜어주고 더 많은 예약을 받을 수 있도록 AI 통화비서에서도 포털이나 메신저에서 제공하는 외부 예약 서비스를 연동할 수 있도록 했다. 이로써 외부 채널을 통해 확정된 예약도 AI통화비서에서 한번에 조회하고 응대할 수 있다.

KT와 테이블매니저가 함께 개발한 이번 ‘전화 예약 자동화’ 기능은 별도 추가 비용 없이 AI 통화비서를 사용중인 외식업 고객이면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향후 KT는 테이블매니저와 함께 AI 통화비서의 자동 예약 기능을 외식업뿐 아니라 미용, 부동산 등 다른 업종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KT AI/BigData사업본부 최준기 본부장은 “KT AI 통화비서의 전화 예약 자동화 기능을 전문 스타트업 테이블매니저와 함께 선보이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KT AI통화비서는 앞으로도 소상공인들에게 도움이 되는 플랫폼으로 진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 장기고객 혜택 강화

LG유플러스는 장기고객을 대상으로 서비스의 질을 높이고 다양한 경품을 제공하는 등 고객 민심 잡기에 나섰다.

최우수 고객이 통신 관련 업무 처리를 위해 고객센터에 상담을 신청할 경우 전담 상담사가 업무 처리를 돕는다. 또한 2023년부터는 해외여행 시 로밍 요금도 할인된 가격에 이용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최우수, 우수 고객을 대상으로 서비스 정기점검을 실시하고 있으며, 필요 시 유심을 무상 교체해주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또한 장기 고객 전원에게는 데이터 2GB 쿠폰과 ‘V컬러링’ 등 유료 부가서비스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 체험 쿠폰이 지급된다. 뿐만 아니라 일반 등급 이상에게는 장기 고객 특별 행사 초청 및 경품 추첨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도 부여된다.

LG유플러스는 오는 10월 중 ‘Culture 초청 이벤트’를 열고 서울 LG아트센터에서 열리는 예술 공연에 장기고객을 초청할 예정이며, 유명 연예인을 콘서트에 초청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아울러 9월 추석 연휴를 앞두고 홍삼, 와인 등 사은품을 제공하는 ‘한가위 이벤트’를 진행하며 혜택 강화에 나섰다. 모바일 이용 기간과 결합 회선 수에 따라 선정된 최우수 고객 3만5천명에게 추첨을 통해 다양한 경품을 증정한다.

우수 고객 12만명에게는 추첨을 통해 할리스 커피쿠폰, 요기요 할인쿠폰이 제공된다. 일반 등급 이상의 모든 장기 고객에게는 LG생활건강몰에서 사용 가능한 ‘LG생활건강 쿠폰팩’과 CJ더마켓에서 쓸 수 있는 ‘CJ제일제당 쿠폰팩’을 신청 고객 전원에게 지급한다.

장기 고객을 위한 ‘Thank U+’ 캠페인의 일환으로 진행하는 한가위 이벤트는 LG유플러스 공식 홈페이지와 고객센터 앱 ‘당신의 U+’에서 ‘Thank U+ 등급 조회’ 후 참여할 수 있다.

김원기 LG유플러스 고객유지전략담당은 “고객 만족도 조사 결과 서비스를 오래 사용한 고객으로서 우대받고 싶다는 의견이 많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장기 고객에게 혜택을 제공하는 방안을 마련했다”며 “향후 장기 고객에게 상시 제공되는 서비스 혜택을 강화하고 문화, 예술, 공연 등과 연계한 체험 기회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고은 기자  h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