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식음료
아워홈 노사, 임금조정 조인식 가져
이지은 기자 | 승인 2022.08.10 12:28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아워홈 노사는 9일 임금조정 조인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임금조정 조인식에는 구지은 아워홈 대표이사 부회장과 장덕우 아워홈노동조합 위원장을 포함하여 노사 교섭위원 등이 참석했다. 아워홈 노사는 코로나19 여파와 경기 침체로 어려운 시기에 노사가 힘을 모아 경쟁력을 강화하고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는 데 공감했으며 ‘1등 아워홈’ 재건에 대한 결의를 다졌다.

올해 아워홈 노사 합의 주요 내용은 전 직원 임금 평균 6% 인상을 포함하여 ▲직원 심리케어 프로그램 운영 ▲난임 휴가 및 휴직 지원 ▲장학자금 대상자 확대 ▲장기근속 포상 확대 등이다.

코로나19 여파와 함께, 최근 급격한 물가 상승으로 인해 단체급식 및 식재사업의 수익성이 악화된 상황에서 이번 아워홈의 임금인상은 이례적인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 2021년 구 부회장 취임 이후 2년 연속 아워홈 임금인상률은 기존 인상률을 상회하는 수치이며 이는 구 부회장의 ‘인재 경영을 통한 위기 극복’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전해졌다.

구 부회장은 올해 초 이사회에서 ‘무배당’을 결정하고 주주에게 돌아갈 배당을 하지 않는 대신 올해 인건비 부담과 급격한 물가상승으로 급식사업 적자 가능성에 대비해 위기 경영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노조 관계자는 “부회장을 비롯한 아워홈 경영진의 인적 자원 중시 기조와 위기 극복 의지에 대해 노조도 공감하며 빠르게 합의할 수 있게 돼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노사가 공동의 목표를 설정하고 달성할 수 있도록 노조는 최선을 다해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워홈 관계자는 “단기간에 협약이 체결될 수 있도록 노력해준 위원장과 노조 교섭위원에 감사드린다”며 “이번 협약이 노사가 미래 비전을 공유하고 결속을 다져 다시 1등 아워홈으로 거듭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