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건설/부동산/철강
임대주택, 주거사다리 역할 증명
김희정 기자 | 승인 2022.07.25 08:07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 토지주택연구원이 전국의 공공임대주택(영구, 국민, 행복, 매입임대, 전세임대) 거주자 1만156가구를 대상으로 실시한 ‘공공임대주택 거주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사 계획이 있는 임대 거주자 중 46.2%가 내 집 마련을 이유로 꼽았다. 

또한, 이사 계획이 있는 응답자들 상당수가 소득증가에 따른 경제사정이 좋아졌다는 이유로 이사를 한다고 밝혀 임대주택 거주를 통해 주택자금 확보와 이를 기반으로 내 집을 마련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 조사를 총괄했던 진미윤 LH정책지원 단장은 “임대주택에 대한 외부 부정적인 인식과 달리 임대주택이 주거사다리 역할을 한 것이 증명됐다”고 말했다. 

공공임대뿐만 아니라 민간임대도 주변 시세 대비 합리적 가격에 공급되는데다 일반 분양되는 주택과 비교해 상품성이 떨어지지 않는다. 이외 공공지원민간임대는 취득세 등의 부담이 없는데다 청약통장 가입여부도 따지지 않고 최대 10년까지 연 5% 이내의 임대료 상승률을 적용 받아 거주할 수 있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팀장은 “동일 생활권에서 일반 아파트의 임대료에 비해 적은 부담으로 거주할 수 있는 만큼 여유자금 확보가 유리한 공공지원민간임대가 실속이 있는 게 사실”이라면서 “특히 최근 공급되는 이들 공공지원민간임대는 분양 상품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다”고 말했다. 

하반기에도 공공지원민간임대 아파트들의 공급이 전국 곳곳에서 이뤄진다. 경북 경산시 하양읍 경산하양지구에서는 우미건설이 경산 하양지구 우미린 에코포레 787가구를 공급한다. 전용면적 79, 84㎡로 설계 됐으며 직장인, 대학생 등 1인 가구를 위한 셰어하우스도 선보인다.

인천 동구 송림동에서는 대우건설이 동인천역 파크 푸르지오 임차인을 모집한다. 송림초교 주변 주거환경개선사업을 통해 공급되는 단지로 총 2,562가구 중 1,997가구가 공공지원민간임대 물량이다. 

대전 유성구 학하동에서는 한화건설이 한화 포레나 대전학하(가칭) 임차인을 모집한다. 전용면적 59~84㎡ 총 1,756가구(임대 882가구) 규모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