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사회공헌/ESG
현대중공업그룹, 울산 점자도서관 PC 지원
한고은 기자 | 승인 2022.06.22 14:57

[여성소비자신문 한고은 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이 지역 시각장애인들의 정보 접근성 확대를 위해 울산광역시점자도서관의 노후 장비 교체를 지원한다.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이사장 권오갑)과 현대중공업은 22일 울산광역시점자도서관에서 ‘노후장비 교체 지원금 전달식’을 갖고,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천300만원을 전달했다.

이날 전달식에는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조진호 사무처장, 울산점자도서관 이만주 관장 외에도 매월 급여의 1%를 기부하고 있는 이선행 기사(건조기술기획부)와 어준혁 기사(U/T기획팀) 등 현대중공업 직원들도 참석했다.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이 전달한 지원금은 울산광역시점자도서관의 PC 본체, 모니터 등 노후장비 14대를 신형으로 교체하는데 사용된다.

새 장비는 시각장애인들의 사회 활동을 돕는 점자도서 및 공보물 등을 제작하는데 사용돼 지역 시각장애인들의 알권리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한정된 매체로만 정보를 제공받아 사회․문화적 갈증을 겪고 있는 지역의 시각장애인들이 다양한 정보들을 좀 더 쉽고 빠르게 접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은 장애인뿐만 아니라 결식아동 및 독거어르신 등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저소득 취약계층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한고은 기자  h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