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신한은행-대한상공회의소-더존비즈온 업무협약...중소기업 자금 유동성 지원
김희정 기자 | 승인 2022.06.16 15:30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중소기업에게 매출채권 팩토링을 통한 자금 유동성을 지원하고 디지털 전환 솔루션을 제공하고자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최태원), 더존비즈온(회장 김용우)과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매출채권 팩토링은 중소기업이 가지고 있는 매출채권을 금융회사에 만기 전 조기 매각하는 것으로, 이를 통해 중소기업은 매출채권의 신속한 현금화로 원활한 자금 운용이 가능하다.

이번 협약을 통해 신한은행은 19만개 대한상공회의소 회원사를 대상으로 우대금리가 적용된 매출채권 팩토링 서비스를 다양한 금융상품과 함께 제공해 중소기업의 자금 유동성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더존비즈온은 중소기업의 업무를 디지털과 모바일 중심으로 혁신해 생산성과 효율성을 높이는 디지털 전환 솔루션을 다양한 세미나, 맞춤 컨설팅과 함께 제공해 중소기업의 디지털 경쟁력 강화를 돕는다.

특히 신한은행은 더존비즈온과 합작회사를 설립해 중소기업이 손쉽게 매출채권 팩토링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플랫폼도 구축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더존비즈온과 함께 중소기업을 위한 서비스 제휴를 지속할 예정이다”며 “더존비즈온과의 합작회사를 통해 중소기업을 위한 금융 지원과 BaaS(Banking as A Servise) 모델을 통한 사용자 편리성 제고를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