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미래에셋증권 박현주의 글로벌 개척, 해외법인 성과 금융투자업계 원탑
김희정 기자 | 승인 2022.06.07 16:09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 미래에셋증권은 해외 현지 법인 11개, 사무소 3개 등 가장 많은 해외 네트워크를 보유한 증권사로 오랜 기간 축적해 온 해외 비즈니스 노하우를 바탕으로 지역별 특화 전략을 통해 안정적이고 균형있는 글로벌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미래에셋증권은 작년 연간 기준 해외법인에서만 세전순이익 2,432억원을 기록하며 2년 연속 2,000억원을 넘어섰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작년 국내 증권사가 거둬 들인 해외현지법인 당기순이익은 약 3,627억원이었는데 이중 상당부분을 미래에셋증권이 차지하고 있는 것이다. 업계에서는 원탑이다.

특히,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인도 법인은 철저한 현지화를 통한 균형 있는 수익구조 확립을 통해 종합증권사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베트남법인은 현지 고객 대상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 및 온라인 계좌개설, 비대면 마케팅 등 신속한 Digital Transformation을 통해 안정적으로 시장점유율 상위권을 유지 중이고 이를 기반으로 IB, PI 등 비즈니스 영역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으며, 하노이와 호치민을 중심으로 베트남 내 전국 지점망을 구축(총 10개 지점)하는 등 현지 최상위 증권사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인도네시아법인은 현지 업계 최초로 HTS(홈트레이딩시스템), MTS(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 시스템을 개시하였고, 인도네시아 최초 펀드몰(온라인 펀드판매) 론칭 및 비대면 계좌개설 서비스를 개시하며 현지 영업환경에 최적화된 온라인 채널 확대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그 성과로 지난해 현지 주식시장 M/S 1위로 도약하며 인도네시아 최고의 리테일 증권사로서의 위상을 유지하고 있다. 또한 현지 기업의 IPO 주관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다수의 IPO 주관을 완료하는 등 IB영업을 확장하고 있으며 현지 유망기업 발굴을 통한 PI 투자 및 주선 등을 통해 수익성의 다양화도 꾀하고 있다.

인도법인은 지난해 온라인 리테일 플랫폼 개발을 완료, 온라인 브로커리지 증권사로 성장을 진행 중이며, 현지 신성장 기업 투자를 중심으로 IB, PI 비즈니스 영역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홍콩법인은 글로벌 혁신기업 투자 및 대체투자, 트레이딩부문 전문성 강화, One Asia Brokerage 비즈니스 활성화 등 사업 다각화를 통해 경쟁력 있는 글로벌 IB로 성장하고 있으며, 다양한 현지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플랫폼, AI, 바이오 등 4차 산업 유망회사들에 지속적으로 투자를 하며 글로벌 IB로서 활발히 비즈니스를 영위하고 있다.

이외 뉴욕법인과 런던법인 등 금융 선진국 진출 법인들도 코로나 19의 위기 속에서 철저한 리스크관리와 상황에 맞는 비즈니스 전략을 실행하고 있다.

이와 같은 미래에셋증권의 글로벌 성과는 창업주인 박현주 회장이 창업 초기 때부터 강조해 온 ‘도전과 혁신 DNA’ 를 통한 리더쉽이 크게 작용했다는 평가다. 실제로, 미래에셋증권 통합법인 출범 당시에도 박현주 회장은 금융산업과 자본시장의 DNA를 바꿔보고 싶다는 포부를 드러내며, 글로벌 IB로 도약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었다.

박현주 회장은 현재 미래에셋증권 홍콩법인 글로벌 회장 겸 글로벌경영전략고문(GISO)를 맡으며 글로벌 비즈니스에 주력하고 있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