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신한카드, 행정안전부와 국민비서 서비스 업무협약 체결
김희정 기자 | 승인 2022.05.27 14:22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 앞으로 건강검진 안내, 전기요금 납부내역, 경찰청 고지서 등 생활밀착형 행정 정보를 신한플레이를 통해서 편리하게 안내 받을 수 있게 된다.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행정안전부(장관 이상민)와 국민비서 서비스 제공 및 이용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한창섭 행정안전부 차관,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됐다.

국민비서 ‘구삐’는 각종 생활형 행정정보를 국민들이 자주 이용하는 모바일 앱을 통해 선제적으로 알려주는 서비스로, 국민 4명 중 한명이 이용하는 대표적인 행정서비스이다. 작년 백신접종 예약 안내, 국민지원금 안내 등을 통해 국민들에게 친숙한 서비스로 자리매김하였으며, 현재 건강·주택, 자동차·교통, 세금·고지 등 7개 분야, 23종에 대한 알림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신한플레이는 앱 다운로드 수, 보안성, 기능성 등 자격요건을 갖춘 민간 앱 중에서 5월말 현재 연계 테스트를 완료해 이번 협약에 참가했다. 신한카드는 행정안전부와 국민비서 서비스의 이용 활성화와 공공서비스의 편의성 향상을 위해 앞으로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 협약이 정부와 민간이 함께 이루는 성공적인 협업 모델로 정착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정부의 ‘다시 도약하는 대한민국, 함께 잘사는 국민의 나라’에 발맞춘 디지털 플랫폼 정부 구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