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재계/공기업
정부, 카드사 “정보유출사태? 불안해하실 필요없다”
고승주 기자 | 승인 2014.01.22 17:23
 
   
 
 
[여성소비자신문=고승주기자] 정부와 카드사가 사상최대의 유출사태에도 문제없다고 입을 맞추는 가운데 카드번호와 유효기간이 유출된 농협과 롯데카드에서 재발급 수수료를 뜯어내려다 고객 반발에 철회했다. 
 
농협은 20일 카드 재발급 고객에게, 롯데는 즉시 재발급 요청 고객에서 수수료로 1000원을 요구했다. 
 
이 두 카드사는 카드번호와 유효기간이 유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홈쇼핑, 해외 구매 등은 카드번호와 유효기간만 알면 결제가 가능하다. 재발급을 받거나 해지를 하지 않으면 2차 피해 가능성이 가장 높으므로 즉각 해지하거나 재발급 받아야 한다.
 
상황이 심각한데도 카드사들은 ‘전혀 문제없다’는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
 
롯데카드는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재발급이나 비밀번호 변경을 하지 않아도 된다고 고지했다가 21일 삭제했다. 심재오 국민카드 사장은 “유출된 정보는 성명, 주소등 기본적인 정보이며, 검찰 수사결과 불법 유출된 개인정보는 불법유통되기 전에 모두 압수됐다고 밝혔고, 국민은행 일선 영업점에서도 유효기간이 유출되지 않아 해지할 필요가 없다고 고객을 회유했다.
 
신제윤 금융위원장 역시 22일 금융회사 고객정보 유출사건 재발방지 종합대책을 발표에서 “불법수집자 및 최초 유포자가 검거되었고 자료를 모두 압수하여 추가 유통은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다”며 “국민들께서는 불안해하실 필요가 없다며 이번 정보 유출로 인한 부정사용 피해는 전혀 없다”고 전했다.
 
신 위원장은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형벌 수준도 대폭 강화하겠다”며 “개인신용정보법, 전자금융거래법에서 정보유출 관련한 형벌 수준을 금융관련법 최고 수준으로 상향조정하고 또한 금융회사의 관리 책임을 확보하기 위하여 제재 수준도 강화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고승주 기자  sj.go@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승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