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건설/부동산/철강
현대아산, 새 주택브랜드 '프라힐스' 론칭
이지은 기자 | 승인 2022.04.28 12:21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현대아산이 새로운 주택브랜드 ‘프라힐스(PRAHILLS)’를 론칭하고, 국내 주택시장 공략에 나선다.

28일 현대아산에 따르면, Prime(최고)과 Hills(정상)의 합성어인 ‘프라힐스(PRAHILLS)’는 현대아산의 축적된 시공 노하우를 집약시켜 최적의 주거공간을 만들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프라힐스의 슬로건은 ‘Art of Balance(균형의 주거미학)’로, 최근 소비자의 주거 트렌드를 반영해 ‘일과 휴식’, ‘기본과 혁신’, ‘자연과 기술’ 등이 함께 어우러진 균형 잡힌 주거 가치를 지향한다. 브랜드 심볼은 현대그룹의 대표 컬러인 녹색과 노란색으로 채워진 여러 개의 삼각형을 하나의 보석처럼 디자인해 안정감과 함께 최고급 주거문화를 표현했다.

현대아산은 6월 분양 예정인 경기도 부천시 소사역 주상복합 신축공사에 프라힐스 브랜드를 처음 선보일 예정이며, 향후 아파트, 주상복합, 오피스텔, 타운하우스 등 공동주택 통합브랜드로 적용할 방침이다.

현대아산측은 “프라힐스 론칭을 통해 민간건설 주택사업을 적극 추진할 방침”이며 “택지개발, 도로 등 공공부문과 업무시설, 상업시설, 물류시설 등 다양한 건축공사도 지속 확대해 나갈 것”이라 밝혔다.  

현대아산은 1998년 시작한 금강산관광을 계기로 1999년 2월 현대그룹의 남북경협 전문기업으로 출발했다. 금강산관광과 개성공단 개발 등 남북경협사업에 주력해온 현대아산은 2005년 종합건설면허를 취득하며 국내 건설사업에도 꾸준한 성과를 이어오고 있다.

최근 서울 강남권을 중심으로 영동대로 주거복합, 삼성동 현대위버포레 오피스텔 등을 완료했고, 현재 서울 여의도와 반포동, 안양 호계동, 화성시 동탄지구 등에서 주거부문 건축공사를 활발히 수행하고 있다.

지난해 현대아산은 건설 수익확대로 2008년 금강산관광 중단 이후 13년 만에 첫 영업이익 흑자를 달성했다. 올해도 현대아산은 건설 부문을 중심으로 회사의 성장기반 구축 강화를 위해 노력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