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패션/뷰티
아모레퍼시픽 라네즈, 맞춤형 쿠션/파운데이션 제조 ‘비스포크 네오’ 서비스 출시
김희정 기자 | 승인 2022.04.21 16:18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 새로운 뷰티 경험을 선사하는 기능성 뷰티 브랜드 라네즈가 명동에 위치한 라네즈쇼룸에서 맞춤형 쿠션·파운데이션 제조 서비스 ‘비스포크 네오’를 선보인다. 누적판매 300만개 이상의 네오쿠션을 다양한 고객이 경험할 수 있도록 사용감은 유지하면서 컬러 선택의 폭을 넓혔다.

비스포크 네오는 고객의 피부톤을 측정한 후 1대1 컬러 컨설팅을 통해 쿠션·파운데이션을 제조해주는 서비스로 3호부터 40호까지 총 150가지 컬러의 제품 제조가 가능하다. 촘촘한 컬러 체계로 21.5호, 22.5호 등 시중 제품 대비 디테일한 호수 조절이 가능하며 톤 선택의 폭도 5가지(C2, C1, N1, W1, W2)로 확장했다.

비스포크 네오의 피부톤 측정 프로그램은 아모레퍼시픽이 카이스트와 함께 글로벌 여성의 피부톤과 파운데이션 색상을 연구해 개발했으며, 측정된 컬러의 제품을 특허 출원한 제조 로봇이 현장에서 즉석 제조한다. 비스포크 네오 서비스는 네이버 예약을 통한 사전예약제로 운영되며, 1인당 체험 시간은 약 30분이다.

29일부터는 매장 방문이 어려운 고객을 위한 온라인 비스포크 네오 서비스도 오픈한다. 라네즈 공식 홈페이지에 마련된 페이지에 기존에 사용하던 베이스 이크업 제품 정보를 입력하면 비스포크 네오 컬러를 자동으로 추천해준다. 온라인에서도 제품 구입이 가능하며, 구매 다음날 조제 및 배송을 진행할 예정이다.

라네즈는 2016년 아모레퍼시픽 최초의 맞춤형 서비스인 ‘마이 투톤립바’와 ‘마이 워터뱅크크림’을 시작으로, 지속적인 맞춤형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현재는 명동 라네즈쇼룸에서 성분 맞춤형 서비스인 ‘비스포크 크림 스킨’과 컬러 맞춤형 서비스인 ‘비스포크 네오’를 운영 중이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