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가구 온라인거래, 취소 시 부당 위약금 요구 빈번
심창우 기자 | 승인 2014.01.10 15:40

 

   
▲ (위 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없음)

[여성소비자신문=심창우 기자] 소비자가 구입한 가구에 대해 구매 의사를 철회하는 경우 업체들이 반환에 필요한 비용 외 반품비 명목의 위약금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연맹은 지난해 11월 20일부터 12월 5일까지 종합쇼핑몰, 오픈마켓 등 19개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중인 88개 가구업체를 조사한 결과 24개 업체가 반품 시 위약금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위약금은 적게는 판매가격의 5%에서 많게는 21.55%까지였고, 위약금을 요구한 업체들 중 유명브랜드들도 포함됐다.

더욱이 위약금 산정의 기준이 되는 가격을 ‘정상가’라고 표현하고 있기 때문에 할인쿠폰 등을 구매한 경우 금액이 더 증가할 수도 있다.

또한 업체들은 배송 출발 전 소비자 취소에도 불구하고 왕복배송비 등을 부과하기도 했고, 위약금 등 반품에 소요되는 비용을 명확하게 제공하지 않는 것으로도 나타났다.

각 가구 상품별로 해당 상품의 청약철회 반품 사유 발생 시 반품비 및 배송비에 대해 소비자가 예측 가능하도록 구체적 정보를 제공하고 있는 경우는 전체 상품 수 기준 428건 중 198건으로 46.3%의 수치를 보였다.

‘반품비’ 정도의 정보만 제공한 건은 49.5%인 212건이었고, 반품 배송비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은 건수는 3%인 13건으로 조사됐다.

이는 소비자가 구입 후 청약철회 등을 이유로 반품할 경우 그 금액의 정도를 알 수 없어 논란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데, 전자사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에서 금지하고 있는 위약금 요구에 대해 관계당국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한국소비자연맹은 지적했다.

소비자연맹 측은 “청약철회 요건에 대해 물품의 특성을 반영할 필요가 있는지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며 “가구 품목의 정보제공 항목에 배송비 구성 및 비용에 대한 항목이 추가돼야 할 것이다”고 전했다.

심창우 기자  woo@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창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