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건설/부동산/철강
최근 5년간 중대형 아파트값 약 2배 상승
김희정 기자 | 승인 2022.04.05 11:17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 최근 5년간 전국 중대형 면적 아파트의 가격이 약 두 배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KB부동산 월간시계열 ‘면적별 아파트 매매평균 가격(’22년 3월, 전국 기준)’ 자료를 분석한 결과 5년 전(2017년 3월) 대비 대형(전용면적 102㎡ 초과~135㎡ 이하) 면적의 상승률이 85.37%(4억7,985만원→8억8,951만원)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중형(전용면적 85㎡ 초과~102㎡이하) 82.88%(4억3,449만원→7억9,459만원) △중소형(전용면적 60~85㎡) 79.36%(3억610만원→5억4,903만원) △소형(전용면적 60㎡ 이하) 면적 74.28%(1억9,544만원→3억4,063만원) △대형(전용면적 135㎡ 초과) 73.14%(7억6,291만원→13억2,090만원) 상승했다.

중대형 면적의 인기는 청약시장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올해 부산에서 최대 규모 아파트로 수요자들의 눈길을 끌었던 ‘래미안 포레스티지’ 전용면적 115㎡는 347.5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이며 지역 내 최고 경쟁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건설사가 소형, 중소형 위주로 아파트를 공급하다 보니 중대형 면적의 물량이 상대적으로 적었다”라며 “공급 물량이 적은 중대형 면적의 희소성이 부각되며 가격 상승폭이 커진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이달 분양시장에서는 건설사들이 공급물량이 적었던 중대형 아파트 공급에 나선다. 대우건설은 경남 김해시 구산동 일원에 ‘김해 구산 푸르지오 파크테르’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3층~지상 29층, 5개동, 전용면적 84∙110㎡ 총 534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현대건설은 경남 창원시 성산구 내동 일원에 ‘힐스테이트 창원 더퍼스트’를 선보일 계획이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33층, 17개동, 전용면적 84~137㎡ 총 1,779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계룡건설은 대전 대덕구 송촌동 일원에 짓는 ‘엘리프 송촌 더 파크’의 분양을 앞두고 있다. 단지는 지하 3층~지상 최고 28층 9개동, 전용 84~112㎡ 총 799가구로 중대형 단지로 조성된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