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건설/부동산/철강
원주/춘천/강릉에서 연내 5500여 가구 분양 예정
김희정 기자 | 승인 2022.04.01 11:23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 강원도 원주·춘천·강릉에서 연내 5,500여 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업계에 따르면 강원 원주·춘천·강릉에서 연말까지 조합원 물량을 제외한 5,530가구(임대 제외)가 일반에 분양될 예정이다. 지난해 분양물량인 6,144가구보다 약 10% 감소한 물량이다. 지역별로는 △원주 3,363가구 △춘천 1,933가구 △강릉 234가구 등이다.

원주는 지난해 7월 미분양 관리지역에서 해제되면서 분양시장에 활기가 띠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원주에서 분양한 2개 단지 모두 1순위 마감에 성공했으며, 원주시 미분양가구수는 지난해 9월부터 현재까지 미분양 0가구를 기록 중이다. 춘천도 지난해 공급된 2개 단지 모두 1순위 마감에 성공했다. 올해도 분양이 많지 않아 관심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같은 기간 강릉은 5개의 분양 단지 중 4개 단지가 1순위 마감에 성공했으며, 올해는 단 234가구가 예정돼 있다.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현황 통계(2월 기준)에 따르면 원주가 35만8,647명으로 인구수가 가장 많고 △춘천 28만5,202명 △강릉 21만2,767명이다. 이외에 나머지 지역의 인구는 2~9만 수준으로 10만이 채 되지 않는다.

외지인 투자가 활발한 점도 한몫한다. 한국부동산원 아파트 매매거래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원주 아파트 거래량(1만1,669건) 중 외지인 거래 비율이 무려 44.05%(5,141건)로 나타났다. 춘천의 경우는 38.06%, 강릉 35.08%로 전체 거래량의 상당 부분을 차지했다.

이러한 가운데 분양이 예정돼 수요자의 주목을 끌고 있다. 원주에서는 반도건설이 시공하는 ‘유보라 마크브릿지’가 관설동 일원에 4월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전용면적 67~125㎡ 총 476가구로 조성된다.

춘천에서는 소양2구역을 재건축하는 ‘더샵 스타리버’를 상반기 중 선보일 계획이다. 단지는 전용면적 39~114㎡ 1,041가구 규모로, 이중 853가구를 일반에 분양할 예정이다.

강릉에서는 삼부토건이 지난 3월 25일 ‘주문진 삼부르네상스 오션포레’ 견본주택을 열고 분양 중이다. 단지는 전용면적 73~84㎡, 234규모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