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건설/부동산/철강
하이엔드 아파트 브랜드평판 1~3위는3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현대건설 디에이치, 2위 DL이앤씨 아크로, 3위 두산중공업 트리마제
이지은 기자 | 승인 2022.03.28 13:03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하이엔드 아파트 브랜드 2022년 3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현대건설 디에이치 2위 DL이앤씨 아크로 3위 두산중공업 트리마제 순으로 분석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7개 하이엔드 아파트 브랜드에 대해서 빅데이터 분석을 활용한 브랜드 평판조사를 실시했다. 2022년 2월 28일부터 2022년 3월 28일까지의 국내 하이엔드 아파트 브랜드 빅데이터 5,678,050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평판을 분석했다. 지난 2월 하이엔드 아파트 브랜드 빅데이터 3,280,765개와 비교하면 73.07% 증가했다.​

하이엔드는 기존 틀에서 벗어나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누리고 보다 자유로운 소비를 선택한다는 의미가 있다. 하이엔드 브랜드란 기존의 아파트 브랜드보다 한 단계 높은 최고급 아파트 브랜드를 말한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하이엔드 아파트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분석했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 소비자와 브랜드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관계분석으로 측정된다. 브랜드평판 분석에는 브랜드 영향력을 측정한 브랜드 가치평가 분석과 브랜드평판 모니터의 정성평가도 포함했다.

2022년 3월 하이엔드 아파트 브랜드평판 순위는 현대건설 디에이치, DL이앤씨 아크로, 두산중공업 트리마제, 호반건설 써밋, 대우건설 푸르지오 써밋, 두산건설 위브더제니스, 롯데건설 르엘 순으로 나타났다.​

하이엔드 아파트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현대건설 디에이치는 참여지수 174,048 미디어지수 418,554 소통지수 364,296 커뮤니티지수 550,985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507,883으로 분석됐다. 지난 2월 브랜드평판지수 1,159,364와 비교하면 30.06% 상승했다.​

2위, DL이앤씨 아크로는 참여지수 190,424 미디어지수 294,623 소통지수 253,539 커뮤니티지수 518,600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257,186으로 분석됐다. 지난 2월 브랜드평판지수 604,325와 비교하면 108.03% 상승했다.​

3위, 두산중공업 트리마제는 참여지수 365,345 미디어지수 345,875 소통지수 239,862 커뮤니티지수 133,35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084,441로 분석됐다. 지난 2월 브랜드평판지수 248,576과 비교하면 336.26% 상승했다.​

4위, 호반건설 써밋은 참여지수 120,080 미디어지수 226,744 소통지수 221,268 커뮤니티지수 266,78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834,880으로 분석됐다. 지난 2월 브랜드평판지수 452,600과 비교하면 84.46% 상승했다.​

5위, 대우건설 푸르지오 써밋은 참여지수 19,669 미디어지수 116,264 소통지수 63,489 커뮤니티지수 203,861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403,283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48,576으로 분석됐다. 지난 2월 브랜드평판지수 385,649와 비교하면 4.57% 상승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22년 3월 하이엔드 아파트 브랜드 분석결과, 현대건설 디에이치가 1위를 기록했다. 하이엔드 아파트 브랜드 카테고리를 분석해보니 지난 2월 하이엔드 아파트 브랜드 빅데이터 3,280,765개와 비교하면 73.07% 증가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85.65% 상승, 브랜드이슈 110.45% 상승, 브랜드소통 88.22% 상승, 브랜드확산 40.20% 상승했다"고 전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