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2.11.28 월 16:07
HOME 경제 유통/물류
이르면 3월부터 비행기 이착륙시 전자기기 사용 가능해져
심창우 기자 | 승인 2014.01.08 10:06

[여성소비자신문=심창우 기자] 스마트폰과 태블릿PC, MP3 플레이어와 게임기 등 현재 항공기 이·착륙 단계에서 기내 사용이 금지된 휴대용 전자기기(PED) 사용이 빠르면 오는 3월부터 허용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9일 한국공항공사 보안교육센터에서 ‘항공기 기내에서 승객 휴대용 전자기기(PED)의 사용 확대 추진을 위한 공청회’를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PED는 통신 및 데이터의 처리와 이용이 가능한 경량의 전자기기로 손에 쥐고 사용 가능한 태블릿PC, 스마트폰, MP3 Player, 전자 게임기 등과 같은 소형기기를 뜻한다.

국토부는 규제를 완화하기 위해 앞서 지난해 11월부터 관련 전문가로 구성된 T/F팀을 통해 휴대용 전자기기의 사용 확대를 위한 제도개선 방안을 마련해왔다.

이와 관련 미 연방항공청(FAA)은 이미 지난해 10월 31일 항공기 기내에서 태블릿 PC, 스마트폰과 같은 휴대용 전자기기의 사용 규제 완화 정책을 발표한 바 있다.

국토부는 이번 공청회를 통해 제시되는 의견을 반영해 제도개선 방안을 확정하고, 올 1분기 중 휴대용 전자기기 사용 확대를 위한 정부 지침을 항공사에 제공할 계획이다.

항공사는 자체 안전성 평가 후 정부의 승인을 받아 이르면 오는 3월부터 승객들이 모든 비행단계에서 비행기 모드로 설정된 휴대용 전자기기를 사용토록 허용할 예정이다.

심창우 기자  woo@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창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