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유통/물류
CJ온스타일, 유럽 왕실의 니치 향수 ‘우비강’ 한정판 단독 판매
김희정 기자 | 승인 2022.03.24 08:04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 CJ온스타일이 프랑스 니치 향수 브랜드 ‘우비강(Houbigant)’의 한정판 ‘포트넘메이슨 스페셜 에디션’을 단독 판매한다. 연간 생산량이 제한된 희귀 향수로 전 세계에서 오직 영국 런던 피카딜리 ‘포트넘메이슨(Fortnum&Mason)’ 백화점 매장과 CJ온스타일에서만 만나볼 수 있다.

우비강은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향수 브랜드이자 마리 앙뚜아네뜨, 빅토리아 여왕, 죠세핀 등이 즐겨 사용해 19세기 유럽 왕실이 사랑한 향수로 널리 알려져 있다.

오는 25일 오후 11시 55분, 올해 단 한 번 판매되는 ‘포트넘메이슨 스페셜 에디션’은 영국 왕실로부터 ‘로열워런트(영국 왕실 인증 마크)’를 수없이 수여받은 로열 헤리티지 브랜드 ‘우비강’과 ‘포트넘메이슨’이 만난 기념비적인 상품이다. 우비강 역사상 최초로 시도된 콜라보레이션으로 영국의 애프터눈 티 문화를 선도한 ‘포트넘메이슨’ 특유의 심볼을 패키징에 새겨 제작됐다.

또 각각의 향에 엘리자베스 2세 여왕과 영국 왕실에 대한 경의와 찬사를 표현한 이름을 붙여 로열헤리티지 브랜드의 향수로서 상징성을 높였다. 영국의 정원을 뜻하는 ‘쟈르뎅 앙글레(Jardin Anglais)’, 왕실 제국을 의미하는 ‘루아욤 앙페리알(Royaum Imperial)’ 등 격식 있는 분위기를 자아내는 두 가지 향이다.

쟈르뎅 앙글레는 장미를 사용한 플로럴 우디 머스크 계열로 따뜻한 봄날의 정원을 산책하는 기분을 선사한다. 루아욤 앙페리알은 시트러스 우디 계열로 흙과 쑥 등 독특한 향과 상큼한 시트러스를 조합해 관능적이고 세련된 분위기를 연출한다. 이날 방송에서만 확인할 수 있는 특별 가격에 판매한다.

CJ온스타일은 코로나19 이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니치 향수(프리미엄 향수) 수요에 따라 지난해부터 니치향수 판매를 확대하며 높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 후각적 체험이 중요한 향수 제품 특성상 고가 향수의 TV 홈쇼핑 편성은 이례적인 일이나, 마스크 착용 장기화로 색조 화장 대신 향으로 나만의 개성을 표현하고자 하는 고객이 늘어난 영향이다.

CJ온스타일은 지난해 우비강과의 협업을 통해 22억 원의 매출을 달성하기도 했다. 우비강은 연간 생산량이 제한되어 있어 판매 가능한 수량 자체가 극소량인 점을 감안하면 굉장히 높은 수치다.

CJ온스타일 김년경 뷰티사업팀 팀장은 “니치 향수는 일반 향수에 비해 유례가 깊고, 독특한 향과 패키징 등으로 소장가치가 높아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향후에도 우비강과 같이 쉽게 구할 수 없는 제품들을 특별히 공수해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