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김대종 세종대 교수, 서울 구로 로타리클럽 회원 대상 부자학 특강
김희정 기자 | 승인 2022.03.23 14:52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 세종대학교(총장 배덕효)는 김대종 경영학부 교수가 지난 3월 17일 구로구 롯데시티호텔에서 서울 구로 로타리클럽 회원들에게 부자학 특강을 했다고 밝혔다.

김대종 교수(맨 왼쪽)가 회원으로 있는 구로 로타리 클럽에서 부자학 특강을 했다. 황주하(가운데) 현 회장, 부자학 책을 기부한 김도영(맨 오른쪽) 전 회장.

김 교수는 이 자리에서 “로타리 클럽은 희생과 봉사 정신을 목표로 하고 있다. 유태인들은 티콘 올람 사상을 가지고 있다. 페이스북과 구글을 만든 유태인들은 부자가 돼 가난한 국민들을 도우라고 가르친다. 로타리 클럽은 탈무드 교육처럼 세상을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드는 봉사 정신이 일맥상통한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부자학 특강에서 “한국인도 부자가 돼 가난한 국민을 위해 살아야 한다”며 “부자가 되는 방법은 금융공부만 하면 누구나 부자가 될 수 있다. 한국에서는 청약통장 가입과 당첨이 가장 빠르게 부자가 되는 방법”이라고 전했다.

청약통장은 청약저축, 청약부금, 청약예금이 있다. 2009년 5월 청약종합통장 하나로 통합됐다. 본인과 부모님이 가지고 있는 통장이 무엇인지 확인한 후에 주택유무, 가입기간 등을 고려해 당첨되는 전략을 세워야 한다.

주식하는 어린이(주린이)들에게 부자가 되는 방법을 알려주는 것이 공모주 청약이다. 한국인과 외국인은 누구나 공모주 청약을 할 수 있다. 현재 적정가격에서 거래되는 유통시장보다는 시세에서 30% 할인되는 공모주 청약(IPO)을 꼭 가르쳐야 한다.

전 세계 주식 시가총액 글로벌 비중에서 미국 60%, 한국 1.5%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해 유럽과 한국 주식이 20% 하락했다. 미국은 전 세계 기축통화 역할을 하면서 오히려 주가가 10% 상승했다. 지난 40년 기준으로 애플은 3,600배, 삼성전자는 400배 정도 상승했다.

김 교수는 “미국 시가총액 1위 애플을 사는 것이 가장 안전하고 빠르게 부자되는 방법이다. 워렌버핏은 자기 자산의 46%를 애플에 투자하고 있다”고 말했다. 애플의 시가총액은 3,500조 원이다.

유태인들은 자녀가 13세가 되면 성인 축하금으로 3천만 원 정도를 모아서 준다. 이 돈은 미국 우량주에 투자돼 대학을 졸업하는 25세가 되면 3억 정도 된다. 구글과 페이스북 같은 유태인 창업기업이 많은 이유다.

김 교수는 “자녀들이 부자가 되도록 금융교육을 시키자. 2015년 골드만 삭스는 2040년경 한국의 우수한 교육제도로 1인당 국민소득이 세계 2위가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제 자녀들에게 금융과 코딩을 가르치자”고 강조했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