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건국대, 영국 모빌리티 연구소들과 국제 공동연구 수주
김희정 기자 | 승인 2022.03.22 17:37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 건국대학교 모빌리티인문학 연구원(원장 신인섭)이 영국의 저명한 모빌리티 연구소들과 국제 공동연구를 수주했다고 22일 밝혔다.

모빌리티인문학 연구원은 영국 유수의 연구지원 기구인 연구혁신기구(UKRI: UK Research and Innovation)에서 발주한 신규과제 ‘영국과 한국의 사회과학, 예술, 인문학의 연결’을 영국 로열홀러웨이 런던대학교 지리인문학연구소, 랭카스터대학교 모빌리티연구소, 에버리스트위스대학교 문화적·역사적 지리 연구그룹과 함께 공동 수주했다.

이번 공동연구는 올해 2월부터 내년 7월까지 ‘영국과 한국 간 모빌리티 연구 연결하기: 미래를 위한 모빌리티의 서술, 동원, 실험, 참여(Connecting Mobilities Research between the UK and South Korea: narrating, mobilizing, experimenting and engaging mobilities for just futures)’를 주제로 진행된다.

한국에서는 신인섭 원장과 이진형 교수, 영국은 피터 애디(로열 홀러웨이 런던대), 린 피어스(랭카스터대), 피터 메리만(에버리스트위스대) 교수 등이 참여한다.

이번 공동연구를 통해 건국대 연구원과 영국의 3개 모빌리티 연구기관은 양국의 모빌리티 연구자 간 양방향 지식 공유와 연구 협력을 강화하면서 적극적 학술교류를 이어갈 전망이다. 연구소가 위치한 각 학교에서 공동학술대회와 워크숍을 개최하고 학자 교류 및 공동 출판을 진행하며 이를 바탕으로 향후 EU를 비롯한 국제 연구기금 수주 및 공동연구 활동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신인섭 원장은 “모빌리티 연구를 선도하는 영국의 세 연구기관과 함께 인문학적 관점에 입각한 모빌리티 연구 방법을 보다 체계화하고자 한다”며 “이를 통해 우리 연구원이 세계적 수준의 연구기관으로의 지위를 인정받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건국대학교 모빌리티인문학 연구원은 지난 2018년부터 한국연구재단의 인문한국플러스(HK+) 사업의 지원을 받고 있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