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내년부터 대체부품 인증제 실시…수리비 거품 줄인다
고승주 기자 | 승인 2014.01.07 14:26

 

   
 사진과 내용 관계없음
 
[여성소비자신문=고승주기자] 내년부터 자동차 대체부품 인증제가 도입되면서 차량 수리비 및 보험료 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관측된다. 
 
정비업체별로 제각각인 부품 요금도 공개를 위무화해 요금 비교를 통해 합리적인 소비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자동차 대체부품 성능ㆍ품질 인증제와 정비요금 공개 튜닝부품 인증제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개정 자동차관리법을 7일 공포하고 1년간의 유예를 둔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행은 내년 1월이 된다.
 
자동차 부품은 제조사와 그 1차 협력사가 제조사가 제공하는 정품과 그 외 협력업체 및 허가업체가 제작하는 대체부품으로 나뉜다.
 
그간 업계는 정품 사용을 강조하며 나머지는 부품은 비순정품이라고 알려왔지만, 정부는 정품과 성능과 품질이 거의 같으면서도 가격은 훨씬 저렴한 대체부품의 이용을 장려해왔다. 
 
나날이 높아가는 수리비와 보험료 인상을 막기 위해서다. 
 
또한 부품가가 공개되지 않아 자동차 정비업계가 폭리를 취하던 수리비 부담을 낮추기 위해 인터넷 상에 부품가 및 공임 공개를 의무화했다. 
 
자동차 튜닝 시장에도 변화가 예상된다. 앞으로는 승인없이도 튜닝할 수 있는 항목이 늘어나고 민간 자율방식의 튜닝부품 인증제를 도입할 방침이다.
 
정부는 이번 자동차관리법 개정안을 통해 수리업계에 만연된 폭리가 줄이겠다는 방침이어서 이에 따른 소비자의 피해가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고승주 기자  sj.go@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승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