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지하철 4호선 진접선 19일 개통…남양주 진접~서울역 52분 소요
한고은 기자 | 승인 2022.03.21 18:33

[여성소비자신문 한고은 기자] 서울도시철도 4호선의 현 종점인 당고개역에서 경기 남양주시 진접역을 잇는 총 연장 14.9km의 진접선 복선전철이 19일 오전 5시 32분 진접역에서 운행을 시작한다.

진접선 개통으로 남양주 별내·진접지구 등 신도시에서 서울 도심까지 출퇴근시간대 이동 시간이 최대 1시간 8분 단축되는 등 교통 불편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와 국가철도공단은 18일 오남역에서 진접선 개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진접선 복선전철 건설사업은 사업비 1조 4192억원 규모의 사업으로 2013년 기본계획 고시 이후 2015년 착공한 지 7년 만에 개통한다. 창동에서 진접으로 차량기지를 이전하는 사업은 지난 2018년 착공해 2026년 완공될 예정이다.

진접선은 대부분 터널구간(12.8km, 86%)으로 건설돼 도시 간 연결성을 높였고 남양주 주거지구 이동수요를 고려, 별내별가람·오남역·진접역 등 3개 역사를 신설했다.

열차운영은 기존 서울도시철도 4호선을 운영하고 있는 서울교통공사에서 맡고 역사운영은 남양주 도시공사가 담당한다. 진접선 개통으로 남양주 별내·진접지구 등 인근지역 주민들이 정시성이 높고 안전한 교통수단인 철도를 이용할 수 있게 돼 남양주 신도시의 교통환경과 정주여건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남양주 주민들은 출퇴근시간 국도 47호선에서의 상습적인 교통정체와 함께 버스 이용 시에는 배차간격이 다소 길어 불편을 겪어왔다. 진접선 개통으로 이동시간이 획기적으로 줄어들어 남양주 진접역에서 서울도심(서울역 기준)까지 출퇴근시간 기준으로 버스 대비 68분, 승용차 대비 18분 단축된 52분 만에 이동할 수 있게 된다.

출퇴근 시간에는 10~12분 간격으로 열차를 운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2026년 말을 목표로 풍양역(가칭) 신설을 위한 타당성 용역을 추진 중인 만큼 향후 입주 예정인 남양주 진접2지구(1만가구), 왕숙1지구(5만 3000가구) 입주민도 교통개선 효과를 직접 체감할 수 있을 전망이다.

황성규 국토부 2차관은 “수도권 동북부 지역은 진접선을 필두로 GTX-B 노선, 별내선 등 다양한 철도노선이 계획돼 있고 이번 진접선 복선전철 개통은 수도권 동북부 광역철도망 확대의 서막을 여는 첫 사례”라며 “앞으로도 정부는 남양주를 비롯한 대도시권 주민들의 교통불편을 해소하고 탄소중립에도 기여할 수 있는 친환경 철도교통망을 구축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고은 기자  h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