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건설/부동산/철강
건축자재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1~3위는3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쌍용C&E, 2위 KCC, 3위 동화기업
이지은 기자 | 승인 2022.03.15 11:14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건축자재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2022년 3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쌍용C&E 2위 KCC 3위 동화기업 순으로 분석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건축자재 상장기업 36개 브랜드에 대해서 빅데이터 분석을 활용한 브랜드 평판조사를 실시했다. 2022년 2월 15일부터 2022년 3월 15일까지의 건축자재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30,302,388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평판을 분석했다. 지난 2월 건축자재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27,791,457개와 비교하면 9.03% 증가했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이다.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끼리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 커뮤니티 점유율을 측정하여 분석했다. 정성적인 분석 강화를 위해서 ESG 관련지표와 오너리스크 데이터도 포함했다.​

건축자재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분석은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시장지수로 구분하여 브랜드평판지수를 산출했다. ​

건축자재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2022년 3월 빅데이터 분석 30위 순위는 쌍용C&E, KCC, 동화기업, 동양, 한일시멘트, 노루페인트, KCC글라스, 유진기업, 삼표시멘트, LX하우시스, 성신양회, 한일현대시멘트, 벽산, 삼화페인트, 아세아시멘트, 보광산업, 부산산업, 고려시멘트, 에스와이, 한솔홈데코, SG, 일신석재, 이건산업, 유니온, 중앙디앤엠, 초록뱀컴퍼니, 조광페인트, 동양파일, 삼일씨엔에스, KHE&T 순이었다. ​

건축자재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쌍용C&E는 참여지수 189,911 미디어지수 210,967 소통지수 273,167 커뮤니티지수 281,897 시장지수 2,225,007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180,950으로 분석됐다. 지난 2월 브랜드평판지수 2,687,240과 비교하면 18.37% 상승했다.

​2위, ​KCC는 참여지수 241,715 미디어지수 580,905 소통지수 266,067 커뮤니티지수 527,784 시장지수 1,542,503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158,974로 분석됐다. 지난 2월 브랜드평판지수 4,264,706과 비교하면 25.93% 하락했다. ​

3위, 동화기업은 참여지수 142,275 미디어지수 254,586 소통지수 227,821 커뮤니티지수 817,332 시장지수 760,896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202,910으로 분석됐다. 지난 2월 브랜드평판지수 1,694,0548과 비교하면 30.04% 상승했다. ​

4위, 동양은 참여지수 145,052 미디어지수 701,623 소통지수 565,725 커뮤니티지수 466,229 시장지수 197,23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075,868로 분석됐다. 지난 2월 브랜드평판지수 1,261,640과 비교하면 64.54% 상승했다. ​

5위, 한일시멘트는 참여지수 156,161 미디어지수 186,527 소통지수 232,166 커뮤니티지수 270,757 시장지수 732,136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577,748로 분석됐다. 지난 2월 브랜드평판지수 1,786,943과 비교하면 11.71% 하락했다. ​​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22년 3월 건축자재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결과, 쌍용C&E가 1위로 분석됐다. 건축자재 상장기업 브랜드 카테고리를 분석해보니 지난 2월 건축자재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27,791,457개와 비교하면 9.03% 증가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 소비 0.59% 하락, 브랜드 이슈 18.27% 상승, 브랜드 소통 6.95% 상승, 브랜드 확산 19.48% 상승, 브랜드 시장 3.34% 상승했다"고 전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