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재계/공기업
국순당, 피해점주 갑을논란에 시름 여전
고승주 기자 | 승인 2014.01.03 15:12
 
   
 
 
[여성소비자신문=고승주기자] 지난해 갑을논란을 당겼던 남양유업 사태가 피해 대리점주의 요구를 회사 측이 상당수 수용함에 따라 어느 정도 마무리됐다. 하지만 국순당과 아모레퍼시픽 등 일부 기업에서는 합의점을 내지 못함으로써 여전히 갑을 논란이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배상면주가 대리점주 자살로 촉발한 국순당 불공정 논란은 회사와 피해 대리점주 간 고소가 오가면서 최악의 사태로 벌어지고 있다. 
 
협의회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8일 배중호 국순당 사장은 국정감사에서 각종 수단을 동원해 국순당 대리점주들에게 강제로 점포를 내놓게 했다고 인정하고 앞으로 대화와 협력을 통해 대리점주들과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바로 그 날 국순당은 염유섭 국순당피해대리점주협의회 대표를 포함한 대리점주 4명을 업무방해와 명예훼손 등으로 검찰에 고소했다. 입으로는 협력을 말했지만, 속내는 전혀 달랐던 셈이다. 
 
협의회는 국감 증언 외에도 공정거래위원회가 23개 대리점을 본사가 강제 퇴출했다고 판결했음에도 불구, 3개 점포를 제외하고는 모두 개인사정으로 폐업했다며 피해배상을 거부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모레퍼시픽 대리점주 사태는 논란발발시점은 남양유업보다 앞서면서도 무심했던 여론의 세파에 의해 알려지지 않았다가 지난 10월 부산지역 영업팀장이 대리점주에게 대리점 포기를 강요하며 막말을 퍼붓는 녹취록이 인터넷에 공개되면서 갑에 대한 거센 반발여론을 형성했다. 
 
손 사장은 초기 민주당 을지로위원회와의 협의에 응하지 않고, 또 여러 제의에도 대응을 하지 않다가 국정감사 관련하여 고개 숙여 사과의 뜻을 밝혀다. 대리점주와 상생협약을 맺겠다며 남양유업과 비슷한 행보를 보이려는 듯싶었다. 
 
그러나 협약 대상이 현행 점주로 제한하면서 실제로 횡포에 의해 점포를 빼앗기고 쫓겨났던 점주들은 여전히 길거리에 내몰리게 됐다.
 
이에 대해 아모레 측은 피해대리점주들이 일방적으로 대화를 회피하고 보상안만 요구하고 있다고 전했지만, 피해대리점주들은 정반대로 아모레 측의 협상 태도에 진정성이 없었다며 반발했다.
 
지난달 10일 아모레퍼시픽 피해점주협의회는 전국 ‘을’ 살리기비대위, 경제민주화국민운동본부, 김제남 정의당 의원 등과 함께 서울 중구 을지로 아모레퍼시픽 본사 앞에서 합동 집회를 열고 진정성 있는 대화를 요구했다. 
 
국감 이후 진행된 협상에서 양측은 서로 갈라진 입장 차이만 확인하고 돌아섰기 때문이다. 가장 견해차이가 큰 것은 ‘불공정행위를 인정, 사과’와 ‘제대로 된 보상안’이다. 

고승주 기자  sj.go@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승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