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스마트폰 보험, 통신사별 최대 49% 자기부담금 납부해야
심창우 기자 | 승인 2013.12.31 14:33
   
▲ (경찰에 압수된 분실 스마트폰, 본 기사와는 관련 없음)

[여성소비자신문=심창우 기자] 최근 스마트폰 단말기 출고가가 100만원을 웃도는 등 고가의 단말기를 분실할 경우를 대비해 스마트폰 보험에 가입하는 소비자가 늘어나고 있다. 그러나 관련 정보를 정확히 제공받지 못해 추후 보상에 있어 소비자 분쟁이 많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시민모임은 국내 스마트폰 보험 조사 결과 스마트폰 분실로 인해 보상을 받기 위해서는 통신사별로 최대 40%에 달하는 자기부담금을 납부해야 한다고 31일 밝혔다.

스마트폰 보험은 크게 분실보험과 파손보험으로 구분되는데, 소비자시민모임 조사에 따르면 통신사 및 보험 종류에 따라 보상내역과 매월 납부해야 하는 보험료에 차이가 나타났다.

SKT, KT, LGU+는 통신사별로 2가지 분실보험 상품을 갖고 있고, 두 상품 간에 월 납부 보험 금액은 1000원의 차이를 보였다.

실제 보상금액에서는 월 납부 보험 금액이 비쌀수록 보상금액이 큰 것으로 나타났고, SKT, KT는 통신사 내 보험 상품별로 최대 4.2배 차이가 났다.

LGU+는 단말기 출고가격에 따라 가입할 수 있는 스마트폰 보험의 종류가 나눠지며, 실 보상금액은 단말기 가격 및 보험 상품에 따라 최대 1.8배 달랐다.

또한 분실보험은 통신사별로 KT(올레폰 안심플랜 프리미엄)은 스마트폰 출고가 55만원 이상, LGU+(폰케어플러스) 65만원 초과, SKT(스마트세이프 플러스50)은 70만원 이상인 단말기에 한해 가입이 가능했다.

그러나 소비자들은 스마트폰 보험의 계약 조건 및 계약 내용에 대한 중요 사항에 대해 제대로 알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1372 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소비자상담 중 스마트폰 보험 관련 상담은 총 759건 중 보험약관 설명 불충분으로 인한 민원이 21%(159건)으로 가장 많았다.

보험처리 지연으로 인한 소비자상담은 19.2%(146건), 보상 단말기 관련 불만은 15.5%(118건)에 달했다.

이와 관련 소비자시민모임 측은 “스마트폰 보험의 단말기 가격이 비싸짐에 따라 분실 또는 훼손 시 보상을 받기 위해 스마트폰 보험에 가입하고 있지만 실제 보상을 받기 위해서는 최대 49%에 달하는 소비자 부담금액을 지불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스마트폰 보험 가입 시 중요 사항 등에 대해서 사전에 확인하고 가입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심창우 기자  woo@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창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