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신용카드사, 가입 이후엔 나몰라라···불완전판매 불만 증가
심창우 기자 | 승인 2013.12.27 13:40
   
▲ (사진=한국소비자원 제공)

[여성소비자신문=심창우 기자] 신용카드사들이 할인 등 혜택을 강조하면서 가입을 권유하지만, 정작 가입 이후 소비자 보호에는 소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지난 2010년 1월부터 2013년 8월까지 접수된 10개 신용카드사 신용카드 관련 피해사례를 분석한 결과 ‘할인 등 부가서비스’ 분쟁(22.0%)이 불만유형 가운데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카드사가 회원모집 등 고객 확보를 위해 자사의 혜택을 강조하면서 할인서비스 이용조건, 할인한도 등의 정보는 소비자에게 제대로 전달하지 않거나 그 내용이 복잡해 소비자들이 이해하기 어렵기 때문으로 소비자원은 분석했다.

피해 유형별로 살펴보면 소비자원에 접수된 전체 649건 중 ‘할인 등 부가서비스’ 143건(22.0%), ‘할부 철회·항변’ 110건(17.0%), ‘부정사용 보상’이 92건(14.2%) 등이었다.

이러한 불만은 신용카드사에 대한 소비자만족도 평가에 가감 없이 반영됐다.

소비자원이 신용카드 매출 상위 7개사를 대상으로 할인서비스 정보제공에 대한 소비자만족도를 평가한 결과, 7점 만점에 만족도 평균 4.78점으로 나타났다.

할인서비스의 축소나 중단에 대한 정보제공 만족도는 각각 4.51점, 4.47점으로 가장 낮은 점수를 받았다.

반면, 카드 사용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제휴사·가맹점에 대한 정보 제공면에서는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카드사별로 살펴보면 현대카드가 5.50점으로 가장 높았고, 신한카드(4.93점), 삼성카드(4.79점), 농협(4.71점), 롯데(4.71점), 국민(4.66점), 하나(4.58점) 순이었다.

한국소비자원은 “신용카드 회원 유치를 위한 마케팅 행사 시 할인혜택만 강조하고, 세부 이용조건에 대해서는 안내를 소홀히 하는 행태는 개선돼야 한다”며 “카드 발급 시 불완전판매가 발생하지 않도록 세부 이용조건의 안내를 위한 지도감독을 관계당국에 건의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심창우 기자  woo@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창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