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건설/부동산/철강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 2년 연속 상승 상가 비중 늘어지난해 11월까지 34만6267건 거래, 전년 대비 3.1% 증가
김희정 기자 | 승인 2022.01.26 08:33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가 2년 연속 오름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상업업무용은 상가, 오피스텔 등의 수익형 부동산을 통칭한다. 특히 전체 거래에서 상가가 차지하는 비율의 증가세가 뚜렷해 눈길을 끈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한국부동산원 ‘건축물 거래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1~11월) 전국에서 상업업무용 부동산은 34만6267건이 거래된 것으로 나타났다. 아직 12월 통계가 나오지 않았음에도 이미 2020년 거래량(33만5556건)보다 3.1% 늘었다.

상업업무용 부동산은 2018년 37만1758건을 기록한 후 이듬해 30만3515건으로 거래가 줄었지만 이후 2년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거래 내역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그 외’의 거래 비중이 늘어난 점이 시선을 끈다. 현재 상업업무용은 ‘오피스텔’과 ‘그 외’로 구분해 공표하는데 그 외에는 상가가 포함된다. 지난해 ‘그 외’는 거래 비중에서 56.6%(19만6165건)를 차지해 2020년 51.8%(17만3914건)보다 5%포인트 증가해 오피스텔과 격차를 더 벌렸다.

이는 오피스텔이 주거용도로 사용될 경우 다주택자들의 세부담으로 인해 뭉칫돈이 상업시설로 몰린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KB국민은행 ‘2021 한국부자보고서’에 따르면 총 자산 50억원 이상 부자들은 빌딩·상가 비중이 14.4%로 50억원 미만(6.7%)에 비해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수요가 풍부하고 목이 좋은 곳에 들어서는 상가는 올해 완판을 이어가고 있다. 1월 인천 ‘스타오씨엘 에비뉴 Ⅰ’은 시티오씨엘 3단지 아파트·오피스텔 등 총 1879가구를 배후에 품어 단기간에 338실이 주인을 찾았다. 경기 과천 지식정보타운 내 ‘과천 센텀스퀘어’도 3일만에 완판됐다.

투자자들의 눈길을 끄는 상업시설 분양도 이어진다. 한화건설은 2월 서울 강북구 미아동 일원에 ‘한화 포레나 미아 스퀘어’를 분양 예정이다. ‘한화 포레나 미아’ 주상복합 단지 내 상가로 상가면적 약 1만4050㎡, 총 113실 규모다. 아파트 고정수요 497세대를 비롯해 맞은편에 약 1만3000여세대 미아뉴타운 등 총 3만여세대 배후 수요를 품어 안정성이 뛰어나고 삼양사거리 대로변 코너 입지에 들어서는 만큼 유동인구 흡수도 유리하다.

분양 관계자는 “오피스텔도 주거 용도로 쓰면 주택수에 합산돼 상가에 관심을 가지는 고객들이 전보다 크게 늘었고 계약도 꾸준히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경기 남양주에는 ‘다산 한강 프리미어 갤러리 에비뉴’가 공급 예정이다. 연면적 6만4948㎡ 규모 ‘다산 한강 프리미어 갤러리’ 지식산업센터 내 들어서는 상업시설로 총 73실로 구성됐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부천에서 ‘힐스 에비뉴 소사역’ 상업시설을 분양 중이다. 연면적 약 2만8000㎡에 238실 규모다. 이밖에도 부천에는 KCC건설 시공 상업시설 ‘레노부르크 프리미엄 에비뉴’가 분양 중이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