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건설/부동산/철강
최근 1년 아파트값 상승률 상위 10곳, 대부분 ‘경기남부’
김희정 기자 | 승인 2022.01.25 12:27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 최근 1년간 전국 아파트값 상승세 상위 10곳 중 대부분 지역이 경기도 남부권 도시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KB부동산의 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달 전국 아파트매매가 지수는 131.8p로 전년 1월 111p 대비 20.8p 상승했다. 계산식((비교지수/기준지수)-1)에 따르면 지난 1년간 전국 아파트매매가 상승률은 약 18.75% 수준으로 집계됐다.

통계에서 집계된 전국 시·도 단위 지역 중 매매가상승률이 가장 컸던 곳은 ▲경기도 오산시(전년 대비 47.87% 상승)였다. 이어 ▲경기시흥(40.16%) ▲경기동두천(38.78%) ▲경기안성(38.64%) ▲경기평택(36.93%) ▲경기의왕(34.67%) ▲경기안산(33.23%) ▲경기의정부(32.83%) ▲경기군포(32.76%) ▲인천(32.2%) 순이었다.

즉 전국 아파트매매가상승률 상위 10곳 중 9곳이 경기도 소재였고 이중에서도 특히 남부권 소재 시(오산·시흥·안성·평택·의왕·안산·군포)가 7곳으로 강세를 보였다.

경기 남부의 강세는 한국부동산원 통계에서도 엿볼 수 있었다. 지난해 부동산원은 통계를 정비하며 6월을 새 기준점(지수 100)으로 삼았는데 이때부터 12월까지 하반기 전국에서 아파트매매가 지수가 많이 증가한 상위 10곳 중 9곳은 경기 남부권 도시였다.

지역별로 △경기도 오산시(6월 대비 16.7p 상승) △경기안성(16.07p) △경기군포(14.78p) △경기평택(14.12p) △강원속초(13.37p) △경기시흥(13.11p) △경기의왕(13.05p) △경기이천(12.32p) △경기안양(12.03p) △경기화성(11.65p) 순이었다.

최근에도 경기 남부권 도시에서 신규 분양이 이어지고 있어 수요자들의 눈길을 끌 것으로 보인다. DL건설은 경기 안성시 당왕동 ‘당왕지구’ 일원에 ‘e편한세상 안성 그랑루체’를 2월 분양한다. 안성시에 처음으로 공급되는 ‘e편한세상’ 브랜드 아파트이자 DL건설의 2022년 마수걸이 분양지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9층, 10개 동 총 1370가구 규모로, 전용면적별로는 ▲67㎡A 83가구 ▲67㎡B 80가구 ▲84㎡A 565가구 ▲84㎡B 302가구 ▲108㎡ 143가구 ▲116㎡ 197가구다. 최근 안성시에 공급이 거의 없었던 중대형 추첨제 물량(전용 108·116㎡)을 갖췄다. 대부분 4베이·판상형 위주로 설계됐으며 전 가구가 남향 위주로 배치돼 공간활용이 뛰어나고 채광, 통풍, 개방감 등도 우수할 전망이다.

한양은 오산시 ‘세교2지구’와 인접한 서동 일원에 ‘오산세교 한양수자인’을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9층, 전용 45~84㎡, 8개 동 총 786가구 규모로, 이 중 127가구가 일반분양 대상이다. 인근에 대형마트와 백화점, 영화관 등이 자리하고 삼성전자 나노시티 화성캠퍼스, 동탄일반산업단지 등 대규모 산업단지 등이 위치했다.

대우건설은 평택시 동삭동 동삭세교지구 도시개발구역 일원에 ‘지제역 푸르지오 엘리아츠’를 2월 분양한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8층, 전용 84㎡ 단일, 9개 동 총 812가구로 구성된다. 인근 삼성전자 평택산업단지와 평택 브레인시티 개발사업의 직주근접 단지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